유득 (진정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진정왕 유득(眞定王 劉得, ? ~ ?)은 전한 ~ 후한의 황족이다. 전한의 마지막 진정 유양의 아들로, 유양은 신나라 때 작위를 잃었다가 광무제에게 귀순하여 후한 건국 후 다시 진정왕이 되었다.

행적[편집]

건무 2년(26년), 반란을 일으킨 유양이 주살되었다. 광무제는 유양의 죽음을 불쌍히 여겨, 유득으로 하여금 작위를 잇게 하였다.

건무 13년(37년), 황실과의 촌수가 멀다는 이유로 봉국을 빼앗겼고, 진정(眞定侯)로 격하되었다.

출전[편집]

전임
아버지 유양
후한진정
26년 ~ 37년
후임
(봉국 폐지)
전임
(첫 봉건)
후한의 진정후
37년 ~ ?
후임
(불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