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 (동해정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동해정왕 유정(東海靖王 劉政, ? ~ 102년)은 후한 중기의 황족·제후왕으로, 동해왕이다. 광무제의 장남 동해공왕의 아들이다.

생애[편집]

영평 원년(58년), 아버지의 뒤를 이어 동해왕에 봉해졌다.

유정은 품행이 음란하고 경박하였다. 숙부 중산간왕의 장례식 때 중산간왕의 후궁 서비(徐妃)를 자기가 취하였고, 또 액정(掖庭)에서 출궁한 궁녀를 몰래 데려갔다. 예주자사[1]이 이를 조정에 보고하여 유정을 주살하라고 주청하였으나, 화제설현(薛縣)을 몰수하는 것으로 사건을 덮었다.

영원 14년(102년)에 죽어 시호(靖)이라 하였고, 아들 유숙이 작위를 이었다.

출전[편집]

각주[편집]

  1. 정왕의 봉국 자체는 동해나라였으나, 아버지 공왕이 처음 동해왕에 봉해질 때부터 광무제의 배려로 노군이 편입되었다.
선대
아버지 동해공왕 유강
후한의 동해왕
58년 - 102년 2월 을묘일
후대
아들 동해경왕 유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