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무손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Apple Lossless
개발자 애플
운영 체제 크로스 플랫폼
종류 오디오 코덱, 오디오 파일 포맷
라이선스 아파치 라이선스 2.0
웹사이트 애플 무손실 오디오 코덱 프로젝트

애플 무손실 (Apple 無損失) 또는 ALE(Apple Lossless Encoder) 또는 ALAC(Apple Lossless Audio Codec) 은 애플에서 개발한 디지털 음악의 무손실 압축 오디오 코덱이다.

애플 무손실 코덱의 데이터는 MP4의 컨테이너에 저장되어 있으며, .m4a 파일 확장자를 사용한다. 애플 무손실은 고급 오디오 부호화의 확장자를 가지고 있지만(아이튠즈 스토어의 페어플레이 DRM이 적용된 AAC 파일은 .m4p 확장자를 쓴다), AAC의 변형은 아니고, 다른 무손실 코덱인 FLAC와 Shorten와 유사한 점을 보인다.[1] 아이팟의 최신 펌웨어는 애플 무손실로 인코딩된 파일을 재생할 수 있다. ALAC에는 여러 DRM 계획이 짜여지지 않았지만, 원래 컨테이너에 의하면, ALAC는 다른 퀵타임 컨테이너를 사용하는 파일들처럼, DRM을 장착할 수 있다.

애플 무손실 인코더는 2004년 4월 28일, 퀵타임 6.5.1의 구성요소로 발표되었고, 그래서 아이튠즈 4.5에서도 사용되었다. 또한 에어포트 익스프레스의 Airtune에 구현되기도 하였다.

David Hammerton와 Cody Brocious는 포맷에 대한 문서 없이 이 코덱을 해석하고 디코딩하였다. 2005년 5월 5일, Hammerton은 역공학에 기반을 둔 C로 만든 간단한 오픈 소스 디코더를 만들어내었다.

2011년 10월말 애플이 아파치 라이선스로 공개하여 오픈 소스가 되었다.

주석[편집]

  1. Hammerton, David (2005년 3월 1일). Re: Apple Lossless Audio Codec: Issues surrounding the release of my code?. Gmane. 2006년 11월 5일에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