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은 마흔아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아직은 마흔아홉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방송 기간 1990년 10월 15일 ~ 1991년 2월 16일
방송 시간 ~ 오전 9시 20분 ~ 9시 45분
방송 분량 25분
방송 횟수 106부작
기획 최종수
연출 장두익
극본 이금림
출연자 김혜자, 정혜선, 정욱, 김무생
음성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아날로그)

아직은 마흔아홉》은 1990년 10월 15일부터 1991년 2월 16일까지 방영된 MBC 아침드라마이다.

기획 의도[편집]

  • 6.25, 4.19를 체험하며 어느덧 50세를 앞둔 두 여고동창생의 인생을 통해 중년 여자의 상실감과 노년에 대한 불안감을 그린다.[1]
  • 각기 다른 삶을 살아온 두 여자의 체험을 통해 고부 간의 갈등, 자식의 문제, 부부의 문제를 다룬다.[2]
  • 두 주부 가족을 중심으로 구성원 간의 세대차와 가치관의 갈등을 통해 진실한 사랑의 의미를 생각해보는 드라마.[3]

등장 인물[편집]

공무원의 아내로 20년 간 시어머니를 모시고 남편과 자식을 뒷바라지해 왔다. 시집살이에서 벗어나 모처럼 자기 시간을 즐기려하지만 전혀 다른 사고방식의 며느리로 맞게 돼 당혹해하는 주부. 다소 신경질적이고 자기 감정에 솔직한 어머니.
산부인과 전문의로 적극적인 삶을 사나 불행한 결혼생활을 한다. 남편과 별거 중이며 미혼모가 되어 돌아온 딸 때문에 고민한다. 당당하고 활기차 있지만 내면으로는 고독한 어머니.

참고 사항[편집]

  • 작가 이금림은 1984년 <물보라>, 1988년 <도시의 흉년> 이후 MBC에서 세 번째로 연속극을 집필했다.
  • 1961년 KBS 공채 1기 탤런트 동기였던 정혜선김혜자는 이 작품을 통해 30년 만에 재회하였으며 두 사람의 실제 나이까지 공교롭게 마흔아홉 살이었다.[4]
  • 정혜경(정혜선 분)의 주변 인물과 내용이 종전의 멜로드라마가 보여주던 것 같은 도식적인 내용으로 채워진 점, 일하는 여성의 갈등이 제대로 묘사되지 않은 점 등으로 아쉬움을 남겼다.[2]
  • 이금림 작가는 이 작품을 끝으로 MBC를 떠났다가 2000년 <당신 때문에>로 MBC 복귀를 했다.
  • 하희라는 해당 드라마 이후 계속 MBC 드라마 작품에 출연해 오다가 1993년 1월 종영된 미니시리즈 <억새 바람> 이후 MBC를 떠났다. 1994년 특집극 <생의 한가운데>[5] 외엔 타방송사에서 활동해 왔으며 2006년 아침드라마 <있을 때 잘해!!>로[6] MBC로 복귀를 하였다.

각주[편집]

  1. “金(김)혜자·鄭(정)혜선 연기 맞대결”. 경향신문. 1990년 10월 5일. 
  2. 문혜영 (1990년 12월 6일). “차분하게 그려지는 중년여성세계 MBC-TV'아직은 마흔아홉'. 한겨례. 
  3. “中年(중년)탤런트 정겨운"맞수演技(연기)". 경향신문. 1990년 10월 17일. 
  4. 서영수 (1990년 10월 5일). “김혜자·정혜선 드라마主役(주역)으로 첫共演(공연)”. 동아일보. 
  5. “특집드라마「생의 한가운데」(MBC·오후10:55)”. 경향신문. 1994년 8월 31일. 2017년 1월 10일에 확인함. 
  6. 김종우 (2006년 7월 15일). “14년만에 MBC 드라마 복귀 하희라”. 부산일보. 2016년 5월 18일에 확인함. 
문화방송 아침드라마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