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투르 다 코스타 이 시우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르투르 다 코스타 이 시우바
Artur da Costa e Silva
아르투르 다 코스타 이 시우바
아르투르 다 코스타 이 시우바
브라질제31대 대통령
임기 1967년 3월 15일 ~ 1969년 8월 30일
부통령 페드루 알레이쇼

국적 브라질
출생일 1899년 10월 3일
출생지 브라질 타콰리
사망일 1969년 12월 17일 (70세)
사망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정당 국립부흥동맹당
배우자 이올란다 바르보사 코스타 이 시우바

아르투르 다 코스타 이 시우바(스페인어: Artur da Costa e Silva, 1899년 10월 3일 ~ 1969년 12월 17일)는 브라질의 군인이자 정치인으로, 제27대 대통령이다. 1964년 브라질 쿠데타와 관련된 인물이며, 공산주의를 탄압하는 등 파시스트 정치를 실시했다.

브랑쿠의 후계자[편집]

카스텔루 브랑쿠가 갑작스레 사임하자, 시우바는 대통령이 되었다. 하지만 시우바 역시 브랑쿠와 유사한 정책을 펼쳤다.

브랑쿠와 마찬가지로, 시우바도 공산주의 세력이나 좌파 세력들을 탄압하였다.

충돌 사고[편집]

1968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학생과 경찰이 충돌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원인은 학생들이 군사 축제에 반대했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이 때문에 경찰들의 폭력 진압이 계속되었다.

독재의 강화[편집]

위와 같은 문제(충돌 사고 부분)는 정치적인 문제를 일으켰다. 시우바는 이에 대해 의회의 효력을 정지시키고, 심지어는 자신의 행복마저 정지시켰다. 비록 그의 정책이 브랑쿠 시절 때 보다는 심하지 않았지만, 어차피 독재였다.

1969년 7월 상파울루에서 군인들을 무자비하게 살해했고, 무장 세력으로 판단되는 사람들을 체포하였다. 시우바는 이러한 행렬을 자극하였다. 하지만 건강이 악화되었고, 거기에 무장 세력들에 의한 정치가 시작되면서[1] 강제 추방당했다.

뒷날과 죽음[편집]

하지만 무장 세력 정치도 3개월 후 에밀리우 가라스타주 메디시가 대통령이 되면서 막을 내린다. 하지만 2개월 후 시우바는 죽음을 맞이했다.

시우바는 군사독재 시절 마지막 친미 지도자였다.

주석[편집]

  1. Brazil: Camouflaging the Braid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