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마 호세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우마 바나 호세프
Dilma Vana Rousseff
지우마 호세프(2011년 1월 9일)
지우마 호세프(2011년 1월 9일)
브라질제36대 대통령
임기 2011년 1월 1일 ~ 2016년 5월 12일 (직무정지)
부통령 미셰우 테메르

신상정보
출생일 1947년 12월 14일(1947-12-14) (68세)
출생지 브라질 미나스제라이스 주 벨루오리존치
거주지 브라질리아
정당 노동자당
학력 미나스제라이스 연방대학교
히우그란지두술 연방대학교
종교 로마 가톨릭[1]
배우자 클라우지우 갈레누 리냐레스
카를로스 아라우주
자녀 파울라 호세프 아라우주
부모 페드루 호세프
지우마 자니 다 시우바
서명 Signature of Dilma Rousseff.svg
웹사이트 공식 웹사이트

지우마 바나 호세프(포르투갈어: Dilma Vana Rousseff, 1947년 12월 14일~)는 브라질정치인이다. 2010년 10월 대통령 선거에 당선되어, 2011년 1월 1일 브라질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취임하였다. 2016년 5월 12일부로 탄핵되어 직무가 정지되었다.

초기 생애와 정치 입문[편집]

벨루오리존치에서 태어났다. 부친 페드루 호세프(Pedro Rousseff, 본명: 페터르 루세프(불가리아어: Петър Русев), 1900 ~ 1962)는 불가리아 출신으로, 1920년대불가리아 공산당에서 활동하다 탄압을 받아 프랑스를 거쳐 브라질로 이주하였다. 부친은 브라질에 정착한 후로는 법률가 겸 기업가로 성공하여 재산을 모았고, 지우마 호세프는 부친 밑에서 유복하게 자랐다. 그러나 지우마는 사회주의 사상에 심취하기 시작했으며, 1960년대 후반 군사독재 시절 반정부 게릴라 투쟁에 참여했다가 붙잡혀 1970년 ~ 1972년 수감 생활을 하였다. 석방 후 히우그란지두술 주로 이주하여 포르투알레그리히우그란지두술 연방 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했다. 1980년대 민주화 이후 민주노동당에 관계하며 히우그란지두술 주정부·주의회와 포르투알레그리 시청에서 일했다. 2001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가 창당한 노동자당으로 옮겼고,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던 노동자당 소속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의 측근이 되었다. 2003년 룰라 다 시우바 행정부 출범과 함께 에너지 장관(2003년 ~ 2005년)으로 임명되었고, 2005년 정무 장관(2005년 ~ 2010년)으로 임명되어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의 솔메이트로서 브라질을 신흥경제대국 반열에 올려놓은 '룰라의 기적'을 이끌었다.

그는 집권당의 가장 유력한 정치인으로 부상하였고,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대통령의 측근으로 큰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그리고 2010년 10월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에서 여당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었다.

대통령[편집]

2010년 대통령 선거[편집]

지우마 호세프의 2010년 대통령 선거 포스터

2010년 2월 22일 정식으로 노동자당의 대통령 선거 후보로 지명되었고[2], 3월 31일 장관직을 사임하였다. 2010년 초만 해도 그에 대한 지지율은 사회민주당조제 세하 후보보다 훨씬 낮았으나, 룰라 다 시우바 대통령의 높은 인기와 그의 지원으로 지지율이 상승하기 시작했다. 그의 장관직 사임 직전, 정부에서는 대규모 인프라 확충 계획을 발표했는데, 이 역시 여당에서 그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전략이었다[3]. 이후 그에 대한 지지율은 더욱 급격히 상승하기 시작, 10월 3일 선거 직전 45%~55%의 압도적 지지율로 당선이 유력해 보였다[4]. 10월 3일 선거에서 과반 이상의 득표율로 바로 당선을 확정지을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46.9%의 득표율로 과반 득표에는 이르지 못하여 10월 31일 2차에서 최종 결과가 가려지게 되었다.[5]. 결국 2차 투표에서 조제 세하 후보를 꺾고 브라질 역사상 최초의 여성 대통령으로 당선을 확정지었다.[6][7]. 그는 11월 11일~12일 서울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방문하였는데, 이는 그의 대통령 당선 후 첫 해외 방문이었다. 그는 당선인 자격으로 G20 정상회의에 배석하고, 룰라 다 시우바 대통령과 함께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 대한민국과 브라질 간 경제 협력에 대해 논의하였다[8].

집권[편집]

취임식에서 룰라로부터 대통령 띠를 넘겨받는 호세프

2011년 1월 1일, 제36대 대통령으로 정식으로 취임하였다. 취임식에서 그는 지우마 호세프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정책을 계승해 빈곤 퇴치와 지속적 성장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9]

탄핵[편집]

2004∼2012년 페트로브라스의 비자금 규모가 100억헤알(약 3조3700억원)에 이른다고 발표하면서 비리 의혹으로 처벌될 위기인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를 면책특권이 보장된 수석장관에 기용하려다가 두 사람 간의 비밀통화 내용까지 공개되고 경기침체가 이어지고 2014년 재선 당시 경제 적자를 숨기기 위해 브라질 회계 장부를 조작했다는 의혹으로 탄핵 국면으로 이어졌다. 결국 2013년 3월 16일부터 호세프 정권을 반대하는 야당브라질 국민들의 반정부 시위로 인하여 탄핵이라는 큰 위기를 맞이하게 되었다.[10]

호세프 대통령 측이 브라질 상원의 탄핵심판 개시안 표결이 진행되기 직전 대통령 집무실에서 퇴거하고 5월 11일의 상원 연설에 불참한 가운데 브라질 상원이 5월 11일부터 22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 끝에 표결에 들어갔으며, 전체 상원의원 81명 가운데 과반인 55명이 의견서 채택에 찬성, 반대는 22명에 그쳐 5월 12일 오전 전체회의에서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절차 개시를 촉구한 상원 특별위원회 의견서를 채택했다. 이로 인해 최장 180일간 동안 대통령의 직무는 정지되고 비리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미셰우 테메르 부통령이 대통령 권한을 대행한다.[11]

호세프 대통령은 관저를 떠나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은 정당한 대통령 선거 결과를 무효화시키려 한다. 유권자의 주권과 사회적 진보를 위협하는 탄핵에 맞서 계속 투쟁할 것"이라고 하면서 브라질 상원의 탄핵 심판 절차를 개시를 "'쿠데타', '정치적 테러' 이며 헌법을 훼손하는 역사적 과오가 될 것이다 직무가 정지되더라도 탄핵의 위법성을 끝까지 따지겠다"라고 했으며, 집권 노동자당은 “테메르는 대통령이 아니라 쿠데타 주역”이라면서 "탄핵파에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도 "좌파 성향의 정당과 시민·사회단체, 노동계 등을 망라한 ‘브라질민중전선’을 가동해 정치 투쟁에 나서겠다"고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테메르 정부 반대 시위를 하겠다"고 했다.[12][13]

한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브라질이 법치와 헌법을 지킴으로써 민주적 절차를 존중해나갈 것으로 믿고 있으며 브라질 사회의 모든 부문에 대해 자제와 대화를 촉구했다"고 하고[14] 미국 백악관은 "우리는 브라질 정치가 위기를 맞고 있지만 법치와 민주주의로 이를 극복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15]라고 한 가운데 브라질 대통령 업무 대행을 시작한 미셰우 테메르 부통령(75)이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 집권 당시 중앙은행장을 맡았던 엔리케 메이렐리스가 재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등 전원 남성으로 구성된 내각을 구성하면서 "지출 삭감과 민영화 정책 등으로 침체된 국가 경제를 재건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16]

각주[편집]

  1. “Folha Online - Brasil - Após participar de missa, Dilma afirma ser católica - 14/05/2010”. .folha.uol.com.br. 2010년 10월 3일에 확인함. 
  2. 브라질 여당 대선후보 호우세피 지명 경향신문 2010년 2월 22일
  3. 브라질, 8780억弗 인프라 투자 나서 아시아경제 2010년 3월 29일
  4. 브라질 대선 실시… 호우세피 당선 유력 서울신문 2010년 10월 4일
  5. 브라질 대선 31일 결선투표 치른다 2010년 10월 4일
  6. 브라질 집권당 女대선후보 '우세' 지속(종합) 연합뉴스 2010년 10월 14일
  7. 호세프 당선 韓-브라질 관계 ‘훈풍’ 헤럴드경제 2010년 10월 31일
  8. 200억弗 규모 브라질 고속철 사업…한국 수주 지원 요청에 "투자 환영" 한국경제 2010년 11월 11일
  9. 브라질 첫 여성 대통령 호세프 취임식 경향신문 2011년 1월 2일
  10. “부패 대통령 탄핵” 브라질 100만명 시위" 경향신문 2013년 3월 16일
  11. 브라질 대통령 탄핵심판·직무정지 시작
  12. 브라질 최초 여성 대통령의 몰락…시작된 '혼돈'
  13.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09044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 탄핵 심판 '쿠데타' 비난 ]
  14. 반기문, 브라질 탄핵정국에 '자제와 대화' 촉구
  15. 백악관 대변인 "브라질 위기 극복할 힘 갖고 있다"
  16. 탄핵 정국 진화 나선 브라질 부통령…"자신감 회복할 것"

바깥 고리[편집]

전 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제36대 브라질의 대통령
2011년 1월 1일 ~ 2016년 5월 12일 (직무정지)
후 임
(현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