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수호의 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18년 제3회 서해수호의 날

서해수호의 날(西海守護-)은 대한민국의 기념일로 3월의 넷째 금요일이다. 이는 2016년부터 기념일로 지내고 있다.

2002년 제2연평해전,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 2010년 연평도 포격서해에서 발생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도발을 상기하면서 대한민국 국군의 서해 수호를 위한 희생을 기리고, 국토 수호 결의를 다지며, 국민의 안보의식을 결집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제정하였다. 더불어 현재 진행중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위협에 맞서기 위해 나라를 지킨 영웅들의 숭고한 정신을 본받아 서해를 지켜내자는 의미 또한 내포돼 있다.[1]

박근혜 정부는 2016년 1월 28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매년 3월 넷째주 금요일을 '서해수호의 날'로 지정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이후 입법예고와 법제심사, 국무회의 심의 등을 거쳐 법정 기념일로 최종 지정했다.[2]

서해수호의 날 3월 넷째주 금요일인 이유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잠수정의 기습 어뢰 공격으로 승조원 104명 중 46명이 사망해 대한민국 국군의 피해 중 가장 컸던 천안함 피격 사건(2010년 3월 26일 금요일)이 있었던 날이기 때문이다.

한편 문재인 19대 대통령은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2년 연속으로 기념식에 불참하였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해찬 대표 또한 2019년에 불참하여 비판을 받았다.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기념식 불참을 두고 "호국 영령들의 탄식하는 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며 "대통령은 대한민국 최고의 국군통수권자인데 서해를 외면하고 있다. 결국 북한 눈치 보기이자 대통령이 어떤 안보관을 갖고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3] 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윤호중 사무총장, 안규백 국방위원장 등 5명만 기념식을 찾았으며, 정의당·민주평화당 지도부는 불참했다. 자유한국당에선 황교안 대표 등 8명, 바른미래당에선 유승민 의원 등 5명이 참석했다.[4]

각주[편집]

  1. 장재웅 (2017년 3월 24일). “오늘은 ‘서해 수호의 날’입니다!”. 《정책브리핑》. 
  2. 윤병노 (2016년 1월 28일). “정부, ‘서해수호의 날’ 제정”. 《국방일보》. 
  3. “대통령은 2년째 불참, 與대표도 빠진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조선일보. 2019년 3월 22일. 
  4. “與대표도 빠진 행사… 사회자는 '천안함 티셔츠' 만든 高3”. 조선일보. 2019년 3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