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수호의 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해수호의 날은 3월 넷째 금요일이다. 서해교전천안함 피격 사건, 연평도 포격 등 서해에서 발생한 끔직한 북한 도발을 상기하면서 국민안보의식을 결집하기 위해 서해수호를 위한 희생을 기리고, 국민의 안보의식을 북돋우며, 국토 수호 결의를 다질 목적으로 제정한 대한민국의 기념일이다.

2016년 3월 25일, 국립대전현충원 ‘제1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이 끊임없이 불안과 위기감을 조장하는 상황에서 우리 사회가 갈등하고 국론이 분열된다면 우리의 미래는 보장할 수 없다”며 “국가 안보를 지키는 길에는 이념도 정파도 있을 수 없다”고 말하는 등 전국 각지에서 기념 행사가 열렸다.[1]

한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등이 기념식에 불참하고 서해상에서 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대가 충돌한 사건과 관련하여 그에 대한 원인과 책임을 두고 논란이 있는 가운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개최하였다.[2]

각주[편집]

  1. ‘제1회 서해수호의 날’
  2. 서해수호의 날 유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