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필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필원
徐必遠
출생 1614년
사망 1671년
국적 조선
본관 부여(扶餘)
별칭 자 재이(載邇)
호 육곡(六谷)
시호 정의(貞毅)
학력 1648년 정시 문과 급제
경력 충청도 관찰사
한성부판윤
형조 판서
병조 판서
직업 문관
배우자 전주 이씨 이성간(李成幹)의 딸
자녀 서경조(徐敬祖)
부모 서운기(徐雲驥)
이택민(李澤民)의 딸
친척 증조부 서익(徐益)

서필원(徐必遠, 1614년 ~ 1671년)은 조선의 문신이다. 본관은 부여(扶餘). 자는 재이(載邇), 호는 육곡(六谷). 시호는 정의(貞毅)이다.[1]

생애[편집]

만죽헌(萬竹軒) 서익(徐益)의 증손이다. 1633년(인조 11년) 진사시에 급제하여 1643년 창릉참봉·사옹원봉사가 되었다. 1648년 정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승문원관을 거쳐 예문관검열과 설서(說書)를 역임하였고, 통훈대부(通訓大夫) 행 사간원 정언 겸 춘추관 기사관(行司諫院正言兼春秋館記事官)으로 《인조실록》 편찬에 참여하였다.[2]

1654년(효종 5) 홍문관부수찬, 사간원헌납,[3] 이조좌랑,[4] 평안도어사를 역임하였다.

1656년 수찬, 사헌부지평, 홍문관교리, 이조정랑 등을 지내고, 충청도관찰사가 되었을 때 서원의 폐단을 보고하고 그 개혁을 청하였다.[5]

1657년 대사간,[6] 1658년 승지를 거쳐 전라감사가 되어서 대동법(大同法) 시행에 찬동하여 전남도대동사목(全南道大同事目)을 반포하였다.

현종 초에 병조참의·승지·대사성·예조참의·이조참의 등을 거쳐, 1663년(현종 4) 대사간·승지·병조참의를 역임하였다. 이듬해 함경도관찰사가 되어 목면 재배를 권장하고 구휼 사업에 힘쓰기도 하였다.[7] 특히 육진혁막제조(六鎭革瘼諸條)를 올려 그 지방의 폐단을 개혁하는 데 앞장섰다.

1665년 강화유수를 역임하고, 1668년 자헌대부에 승진하여 형조 판서가 되었다.[8] 1671년 병조판서에 이르렀다.[9] 시호는 정의(貞毅)이다.[10]

저서[편집]

  • 《육곡유고(六谷遺稿)》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