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서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여 서씨(扶餘 徐氏)
관향 충청남도 부여군
시조 부여융(扶餘隆)
주요 중시조 서존(徐存)
주요 집성촌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광석리
평안남도 개천군
주요 인물 서익, 서필원, 서성, 서승진
인구(2015년) 17,145명
백제의 왕족

부여 서씨(扶餘 徐氏)는 충청남도 부여군을 본관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시조는 백제 의자왕의 아들 부여융(扶餘隆)이다.

역사[편집]

부여서씨(扶餘徐氏)의 시조는 백제 의자왕의 첫째(혹은 셋째 아들이라고도 함, 아직도 학계의 설이 분분함) 아들 부여융(扶餘隆)이다. 660년(의자왕 20)에 백제가 나당(羅唐) 연합군에 패한 뒤에 멸망되어 의자왕과 태자 등 2,000여명은 당나라에 압송되었다. 당나라 고종은 의자왕에게 금자광록대부(金紫光祿大夫)의 품계를 내리고, 아들 부여융에게 서씨의 성을 하사하여 본국으로 보냈다고 한다. 부여서씨의 문호는 열렸으나, 그 후 세계는 알 수 없었는데 서융의 원손으로 고려 때 병부상서(兵部尙書)를 지내고 태원군(太源君)에 봉해진 서존(徐存)을 1세조로 받들고 부여를 본관으로 삼아 세계를 이어오고 있다. 서존의 11대손은 서수손(徐秀孫)이다.

인물[편집]

  • 서익(徐益, 1542 ~ 1587년) : 본관은 부여(扶餘). 자 군수(君受), 호 만죽(萬竹), 만죽헌(萬竹軒). 아버지는 진사 서진남(徐震男)이며, 어머니는 광주이씨(廣州李氏)로 직제학 이약해(李若海)의 딸이다. 1554년(명종 9) 13세 때 향시(鄕試)에 장원하고, 1564년 생원시에 합격하였다. 1569년(선조 2)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 병조·이조좌랑, 교리, 사인(舍人)을 역임하고, 외직으로 서천군수·안동부사·의주목사 등을 지냈다. 문장과 도덕, 그리고 기절(氣節)이 뛰어나 이이(李珥)·정철(鄭澈)로부터 지우(志友)로 인정받았다. 충청남도 은진(恩津)의 갈산서원(葛山書院)에 배향되었다. 저서로는 『만죽헌집(萬竹軒集)』 1권과 시조 2수가 있다.
  • 서필원(徐必遠, 1614년 ~ 1671) : 1648년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1669년 형조판서를 거쳐 1671년 병조판서가 되었다. 왕에게 직언을 잘하여 당대의 오직(五直)이라 불렸다. 시호는 정헌(貞憲)이다.
  • 서성(徐晟, 1942년 ~ ) : 대법원 대법관
  • 서한범(徐漢範, 1945년 ~ ) : 단국대학교 국악과 교수
  • 서승직(徐承稷, 1949년 ~ ) : 인하대학교 건축공학과 교수
  • 서승진(徐承鎭, 1953년 ~ ) : 대한민국 제24대 산림청장
  • 서의식(徐毅植, 1956년 ~ ) : 서울대학교 역사교육과 교수
  • 서희석(徐熙錫, 1968년 ~ ) : 부산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과거 급제자[편집]

부여 서씨는 조선시대 문과 급제자 4명을 배출하였다.[1]

문과

서도유(徐道裕) 서익(徐益) 서정훈(徐鼎勳) 서필원(徐必遠)

무과

서경은(徐慶殷) 서귀남(徐貴男) 서내원(徐來遠) 서대인(徐大仁) 서시현(徐時賢) 서인일(徐仁一) 서필후(徐必厚) 서행보(徐行輔) 서행진(徐行進) 서호인(徐好仁)

생원시

서경복(徐景福) 서규훈(徐奎勳) 서내석(徐來碩) 서내익(徐來益) 서병기(徐秉箕) 서상민(徐相民) 서상훈(徐尙勳) 서석록(徐錫祿) 서영로(徐榮老) 서응로(徐應魯) 서익(徐益) 서정민(徐廷民) 서희적(徐希積)

진사시

서경성(徐敬成) 서기도(徐基道) 서병규(徐秉奎) 서병덕(徐秉德) 서병호(徐秉浩) 서복일(徐福一) 서숭수(徐嵩壽) 서승교(徐承敎) 서영택(徐榮宅) 서필원(徐必遠)

율과

서경식(徐慶植) 서병숙(徐秉璹) 서응호(徐應浩) 서종건(徐終健) 서홍선(徐弘選) 서홍수(徐弘遂) 서홍적(徐弘迪) 서홍진(徐弘進)

본관[편집]

부여(扶餘)는 백제의 마지막 수도로 660년(백제 의자왕 20)에 나당(羅唐) 연합군에 의해 백제가 멸망하면서 신라에 예속되어 672년(신라 문무왕 12)에 부여도독부가 설치되었으며, 751년(경덕왕 10)에 이르러 부여현(扶餘縣)이라고 개칭되었다. 757년(경덕왕 16)에 부여군으로 고치고 웅주(熊州) 영현에 두었다. 1018년(고려 현종 9) 공주에 예속되었다가, 1172년(명종 2)에 감무(監務)를 두면서 독립하여 부여현으로 조선 말까지 유지되다가 1896년에 충청남도 부여군이 되었다.

사성 연원에 대한 학계 평가[편집]

《부여서씨세보(夫餘徐氏世譜)》의 분파계도에 따르면, 서씨의 사성(賜姓) 연원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시조 서융은 의자왕의 아들로 태자에 책봉됐으나 나라가 망해 당나라에 호송됐다. 이어 당나라 고종이 본래의 성인 ‘부여(扶餘)’를 ‘서(徐)’로 바꾸어주고 웅진도독으로 삼아 본국으로 돌려보냈다.[2] 이후 수세대(數世代)를 알지 못하여 병부상서 서존(徐存)을 1세조(一世祖)로 삼았다.

그러나 학계에서는 당 고종이 부여융에게 성을 부여씨에서 서씨로 바꾸어주었다는 내용에 대해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평가한다. 부여융과 손녀 부여태비는 계속 부여씨를 썼고,[3] 중국 역사서의 기록에 당 고종이 부여씨를 서씨로 고쳐 하사했다는 내용을 고증할 기록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중국 낙양의 북망산에서 출토된 융의 묘지석에는 ‘부여융(扶餘隆)’이라 쓰였고,[4] 중국 산시성에서 발견된 의자왕의 손녀 묘지명에도 ‘부여태비(扶餘太妃)’라는 칭호가 쓰였다.[5]

그럼에도 백제 왕족의 후손들이 ‘부여(扶餘)’ 씨에서 ‘서(徐)’씨로 성을 바꾸었을 것이란 주장에 대해서는 신빙성이 있다고 평가한다. 백제가 멸망한 뒤, 한반도에서 살아남았던 왕족은 신라의 지배 아래 사람들의 이목을 피해야 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백제의 왕족이‘부여(扶餘)’씨가 ‘부여(夫餘)’씨, 그리고 ‘서(徐)’씨로 글자를 변형시켰을 것이란 이야기다.[2]

이천 서씨와의 관계 논란[편집]

1742년 이천 서씨 문중에서 간행된 족보인 《임술보(壬戌譜)》 서문에는 “무릇 나뭇가지가 천이라도 뿌리는 하나요, 물 갈래가 백이라도 근원은 하나이니 우리나라에 달성, 대구, 부여, 평당, 장성, 연산, 남평, 남양, 당성의 서씨 중에 누가 아간공(阿干公)을 조상으로 해서 나뉜 자가 아니랴. 아간공의 줄거리는 이천(利川)이다”라고 쓰여 있어, 부여 서씨가 이천 서씨의 한 갈래라고 주장하였다.[6] 1924년 간행된 《조선씨족통보(朝鮮氏族統譜)》도 부여 서씨가 다른 서씨와 마찬가지로 이천 서씨로부터 나왔다고 쓰여 있다.

그러나 이와 달리 1763년 간행된 이천서씨 족보인 《계미보서》(癸未譜序)에는 조선시대 서씨(徐氏) 성을 지닌 시조가 태어난 관향(貫鄕)을 크게 세 곳으로 꼽고 있다.[利川徐氏敎理公派譜編纂委員會, 1989, 〈癸未譜序〉, 《利川徐氏敎理公派譜》 卷之一, p.28-31]

“우리나라 서씨(徐氏)의 관향(貫鄕)에 두드러진 것이 세 곳이다. 이천(利川)은 아간공(阿干公)을, 부여(扶餘)는 온조왕(溫祚王)을, 달성(達成)은 소윤공(少尹公)을 선조로 삼았다. (중략) 이천 서씨(利川 徐氏)는 기자의 40세손 준(準)이 난을 피해 이천 서하성(徐河城)에서 살았으므로 자손이 그 지명을 취해 성을 서씨(徐氏)라 했으니 이것이 노담(老聃 : 주나라 철학자)이 성을 얻은 것과 같고 가장 오래된 일이다. 부여 서씨(扶餘 徐氏)는 고구려 동명왕(東明王)의 아들이 난을 피해 남으로 와서 부여성(扶餘城)에 도읍을 정했다. 그의 30세 의자왕에 이르러 신라와 당나라 장수 소정방의 의해 백제가 멸망했다. 그 뒤 태자 부여융은 당나라에 들어가니, 당에서는 부여융의 여(餘)란 글자를 고쳐 서(徐)라는 성을 주었으니 이것이 원백(袁伯)이 성을 전한 것과 같고 가장 근래의 일이다. 달성 서씨(達成 徐氏)의 선조는 고려 말에 일어났으니 선조 윗대에 반드시 성을 얻은 이유가 있을 것이지만 따져 볼 길이 없다."

1983년 발간된 《만성대동보(萬姓大同譜)》는 부여 서씨의 시조가 백제 의자왕의 아들인 부여융이라고 적고 있다. 이어 부여융은 나라가 망해 당나라로 갔을 때, 당 고종이 성을 서(徐)로 고쳐 하사한 뒤 웅진도독에 임명해 본국으로 보냈다고 돼 있다. 그 뒤 부여융에 대한 가계 기록은 남아있지 않아 알 수 없고, 고려 시대에 병부상서를 지낸 서존이 중시조로 기록된 다음부터 세계(世系)가 나와 있어 부여를 본관으로 하는 부여 서씨가 등장한 것은 고려 때의 일이다.[2]

1996년 발간된 《부여서씨세보》에는 조선 숙종 때인 1683년부터 1996년까지 쓰여진 족보 10편의 서문과 신도비문, 묘지명이 수록돼 있다. 이 가운데 1925년 쓰여진 《보계변(譜系辨)》은 서씨의 연원을 기자(箕子)의 40대 후손인 기준(箕準)이나 단군시대 여수기(余守己)설에 대한 비판과 함께 부여 서씨를 이천 서씨의 계보 안에 포함시키는 태도는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2] 다시 말해 부여 서씨는 이천 서씨와 본(本)이 다르다고 밝힌 것이다.

집성촌[편집]

충청남도 논산시 가야곡면 삼전리에 부여서씨 재실(夫餘徐氏 齋室)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부여 서씨 - 한국학중앙연구원
  2. 양종국, 2004, 《의자왕 후예들의 과거와 현재》, 백제문화, 제33권, p159-188
  3. 〈부여융묘지명〉. 김영관, 〈백제 의자왕 회손녀 태비 부여씨 묘지〉, 《백제학보》no.1, 백제학회, 2010
  4. 《자치통감》(資治通鑑), 권 202, 唐紀 18, 儀鳳 2년 2월 조
  5. 윤완준 기자 (2008년 11월 14일). “백제 의자왕 증손녀 부여태비 묘비석 中서 발견”. 동아일보. 
  6. 利川徐氏敎理公派譜編纂委員會, 1989, 〈壬戌譜序〉, 《利川徐氏敎理公派譜》 卷之一, p.2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