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사 (군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Bundeswehr G36.jpg

병사(兵士)는 국가의 군대에 정식으로 복무하면서 전쟁 또는 유사시에 전투 임무에 나서는 직업 종사자인 군인부사관 미만의 계급이다. 즉 분대장 미만의 을 지칭한다.

대한민국 국군에서는 '사병'이나 '병사'라는 단어는 쓰지 않고, 오직 '병'이라고만 칭한다. 대한민국 육군은 대개 병장인 병이 분대장을 맡는다. 1980년대에는 쫄병(卒兵)이라 불렀으나 이후 '쫄'을 빼고 그냥 '병'으로만 부른다.

이등병~일등병~상등병~병장 계급장의 형태는 지구 구성요소인 작대기 1개~4개의 층을 표시한 것. 군 기반 형성의 상징으로 계급이 오를수록 전투 능력 향상 및 임무수행의 숙달을 의미한다.

대한민국 이외의 국가의 경우[편집]

  • 미국을 포함한 서방세계의 경우 부사관이라는 개념이 없으며 군인은 '장교'와 '사병'으로만 구분된다. 부사관도 신분분류상으로는 병사에 해당된다. 때문에 병사로 군복무를 오래하면 자동으로 부사관이 된다.

대한민국의 경우[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