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흥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ilitary.png
박흥주
朴興柱
출생일 1939년 11월 15일(1939-11-15)
출생지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평원군
사망일 1980년 3월 6일 (40세)
사망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본관 밀양
부모 박천순(부), 여흥 민씨 부인(모)
배우자 김묘춘
자녀 슬하 1남 2녀
복무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62년 ~ 1979년
최종 계급 대령.JPG 육군 대령
근무 중앙정보부
지휘 중앙정보부 부장 비서실 수행비서관

박흥주(朴興柱, 1939년 11월 15일 ~ 1980년 3월 6일)는 대한민국군인이다.

주요 이력[편집]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평원에서 출생하였고 1944년 일가족과 함께 일제 강점기 경성부에 이주하여 1945년 조선 광복 이후로도 서울에서 성장한 그는 1962년 육사 졸업 및 육군 소위 임관한 후 육군 중위 시절 김재규 장군의 전속부관이 되었으며, 이후 중앙정보부로 발령되었다. 1979년 김재규와 함께 10·26 사건을 주도하였으며 당시 현역 군인의 신분이었으므로 다른 피고인들보다 앞서 처형되었다. 그의 사형 집행에 대해서는 재판이 아직 종료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사건 재판 관련 해당 피고인들 가운데 유일하게 현역 군 장교 신분으로 복무 중 기소 조치 처분자라는 것으로 인하여 단심 집행 처형되었기 때문에 논란이 많다.

생애[편집]

학력[편집]

군인 활동[편집]

가난한 집안에서 출생하여 서울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육군사관학교에 입교하여 18기로 졸업 및 임관했다. 그 후 대한민국 육군포병학교를 졸업한다. 중위 시절 당시 육군 제6보병사단장으로 재직하던 김재규 장군의 전속부관이 되었으며 이 때부터 김재규와 인연을 맺게 된다.

이후 김재규와의 개인적 친분으로 김재규가 중앙정보부장으로 재직할 때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의 수행비서관이 되었다. 이때 박흥주는 육군 대령이었다.

10.26 사건[편집]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10.26사건때, 갑작스럽게 박정희 대통령 살해계획을 말하자 박흥주 대령은 경황 중에 가담하게 됐으며 이 때문에 박정희 대통령이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에게 피살당하고 난 뒤 신군부에 의해 군법회의에 회부되어 사형을 선고받고, 범행 당시의 신분이 현역 군인인 관계로 1980년 3월 6일을 기하여 10.26 사건의 연루자들 중 가장 일찍 총살형이 집행되었다. 사건에 대한 재판이 아직 진행 중인데도 사형을 집행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었다.

가족 관계[편집]

그는 김묘춘(金妙春, 1942 ~ )과 결혼하여 딸 둘과 아들 하나를 두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