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구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구일 중장 (1987년 1월 1일)

박구일(朴九溢, 1934년 11월 8일 ~ )은 대한민국군인이며 정치가이다. 1958년 해군사관학교 12기로 졸업하였고 제17대 해병대 사령관을 역임하였다. 경상북도 안동에서 출생하였고, 호(號)는 정암(廷岩), 본관은 영해이다.

경력[편집]

  • 1958년 해병 소위 임관
  • 1965년 1사단 11대대 1중대장
  • 1975년 교육대대장
  • 1976년 헌병대장
  • 1979년 1사단 7연대장
  • 1984년 해병대 제6여단장
  • 1984년 해병대 제1사단장
  • 1986년 해군본부 제2참모차장
  • 1986년 제17대 해병대 사령관
  • 1988년 해병 중장 예편
  • 한국화재보험협회 이사장
  • 통일신민당 총재 겸 사무총장(1990년~1991년)
  • 제14대 국회의원(전국구) 민주자유당
  • 민주자유당 국방외교안보행정위원
  • 제15대 국회의원(대구 수성을) 자유민주연합
  • 자유민주연합 정책위원회 위원장
  • 자유민주연합 사무총장
  • 국회 재해대책 특별위원장
  • 국회 통신과학기술위원장
  • 자유민주연합 대구지구당 위원장

학력[편집]

상훈[편집]

  • 1965년 국방부장관 표창
  • 1966년 인헌 무공훈장
  • 1974년 국방부장관 표창
  • 1980년 보국훈장 삼일장
  • 1984년 보국훈장 천수장
  • 1987년 보국훈장 국선장
  • 1988년 대통령 표창

일화[편집]

부마항쟁 당시 해병대 1사단 7연대대장이었던 박구일은 부하들에게 "해병대는 국민의 군대다. 시민들이 때리면 그냥 맞아라. 절대 시민들에게 손대지 마라. 다만 총은 뺏기지 마라"고 지시했고 이에따라 해병대원들은 시위대에게 폭력을 행사하지 않았다는 얘기가 그 당시 현장에 있었던 이들을 포함한 많은 해병대 예비역들 사이에 널리 알려져 있다. 한편 이러한 항쟁 과정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건" 보고서[1]에 따르면 계엄군으로 참가한 해병대원들에 의해 시민들이 가혹하게 구타당한 사례도 있다.

각주[편집]

  1. 부마항쟁 과정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건,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참고자료[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임
성병문
제17대 대한민국의 해병대 사령관
1986년 9월 3일1988년 9월 3일
후임
최갑진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전 임
(수성구 갑)현경자
(수성구 을)윤영탁
제15대 국회의원(수성구 을)
1996년 5월 30일 ~ 2000년 5월 29일
자유민주연합무소속신한국당무소속
(수성구 갑)박철언
후 임
(수성구 갑)김만제
(수성구 을)윤영탁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