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보존과학센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문화재보존과학센터(文化材保存科學센터, Cultural Heritage Conservation Science Center)는 문화재의 보존처리를 수행하는 국립문화재연구소의 소속기관이다. 2009년 4월 6일 발족하였으며, 대전광역시 유성구 문지로 132에 위치하고 있다. 센터장은 서기관·기술서기관 또는 학예연구관으로 보하되, 임기제공무원으로 보할 수 있다.[1]

연혁[편집]

  • 1969년 11월 5일: 문화재관리국 문화재연구실에서 문화재보존과학에 관한 사무를 관장.[2]
  • 1973년 3월 9일: 문화재연구담당관실로 개편.[3]
  • 1975년 4월 17일: 문화재연구소의 하부조직인 보존과학연구실로 개편.[4]
  • 1995년 11월 22일: 국립문화재연구소 하부조직으로 변경.[5]
  • 2005년 8월 16일: 복원기술연구실 설치.[6]
  • 2006년 12월: 문화재종합병원 기공식.
  • 2008년 9월: 문화재종합병원 완공.
  • 2008년 12월: 문화재종합병원 준공식.
  • 2009년 4월 6일: 국립문화재연구소 소속으로 문화재보존과학센터 설치.[7]

조직[편집]

센터장[편집]

  • 기획운영팀
  • 문화재보존처리팀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제20조의5제2항 및 제23조제1항
  2. 대통령령 제4203호
  3. 대통령령 제6357호
  4. 대통령령 제7600호
  5. 대통령령 제14809호
  6. 문화관광부령 제123호
  7. 대통령령 제21407호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