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취리히국제공항의 면세점
나하국제공항의 면세점
인천국제공항의 면세점

면세점(免稅店)은 여행자에게 부과되는 세금(소비세, 주세, 수입품의 관세 등)을 면제하여 판매하는 소매점을 말한다. 주로 공항 또는 항만, 도시 내 번화가에 있다. 또한 국제선의 항공기 내에서 이루어지는 면세품 판매도 면세점과 같은 역할을 한다.

국내 면세점 현황[편집]

공항·항만 면세점[편집]

가장 흔한 형태의 면세점이다. 공항과 항만에 위치해 있다. 구입한 물건을 바로 받을 수 있으며 출국 심사 후 출발 대기장에서 이용할 수 있다. 대개 출국장에 있지만 입국장에 자리잡은 경우도 있다. 점포나 체인 형태가 많으며 시내 면세점보다 가격이 비싼 것이 특징이다. 대한민국에는 현재 총 19곳에서 운영하고 있다.

시내 면세점[편집]

각 도시의 시 내부에 위치한 면세점이다. 구매한 물건을 즉시 수령할 수 없다. 공항 또는 항만에서 출국 심사를 받은 이후 면세품 수령처(인도장)에서 취득할 수 있다. 대한민국에는 현재 총 16곳에서 운영하고 있다. 2015년 7월 면세점 4곳이 추가로 선정되어 개점 준비에 들어갔다.[1]

내국인 면세점[편집]

내국인 면세점은 그 국가의 관광 유치를 중점으로 하는 도시에 설치된다. 기존 면세점과 달리 국내선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면세품을 판매한다. 일본 나가사키현 쓰시마시 이즈하라정, 대한민국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서귀포시 등에 설치되었다. 대한민국에는 제주특별자치도에 총 5곳의 지정면세점이 운영되고 있다.

제주 지정면세점[편집]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제주도 여행객에 대한 면세점 특례 규정에 따라 제주시 제주국제공항(국내선 출발장), 제주항 내에 있는 JDC면세점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성산항 내에 있는 JTO면세점에서의 쇼핑이 가능하다. 다만, 갤러리아면세점 제주공항점 등과 같이 해외 출국 전용의 면세점에서는 쇼핑이 불가능하다. 또한 특정 면세점 제도와 달리 담배의 판매도 실시되고 있지만 이용자의 연령 제한 (19세 이상), 연간 6회, 1회당 40만원 (주류, 담배는 각 1개)의 구매 제한이 있다. 주문시 본인 확인을 위해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가격은 다른 국내 면세점과 같이 모두 미국 달러로도 표시되고 있다. 2014년 11월부터 구매연령제한이 폐지되고 2015년부터는 구매한도가 600달러로 상향되었다.[2]

같이보기[편집]

주석[편집]

  1. 이광빈, 신호경 (2015년 7월 10일). “HDC신라·한화, 서울 신규 면세점 '황금티켓' 획득”. 연합뉴스. 
  2. 박미라 (2014년 12월 31일). “1월1일부터 제주 내국인 면세점 구매한도 600달러로”. 경향신문.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