량치차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량치차오

량치차오(梁啓超, 양계초, 1873년 ~ 1929년)는 중국의 근대 사상가이자, 개혁가, 문학가, 사학가, 언론인, 교육가이다.

당시 뛰어난 대학자였던 캉유웨이의 제자로, 그를 통해 개혁 사상과 서양의 근대 지식을 배웠다. 캉유웨이와 함께 광서제에게 보내는 상서를 함께 작성하였으며, 이것이 광서제의 눈에 들어 결국 무술변법으로 이어진다. 그러나 서태후 등 반개혁 세력의 반동으로 이 혁명은 100일 만에 실패로 돌아간다.

무술변법이 실패한 후, 그는 일본으로 망명을 떠나 언론 활동을 시작한다. 그 역시 캉유웨이처럼 자산계급 개혁주의와 의회입헌제도를 지지하였으며, 신해혁명 이후 공화당과 민주당과 통일당을 통합시킨 진보당을 창당한 뒤로 쑨원위안스카이중화민국에 합류하였다. 이후 위안스카이가 중화민국을 배신하고 황제의 자리에 오르자 그에 대한 반대 투쟁을 전개하였다.

캉유웨이는 뒷날 선통제를 복위시켜 입헌군주제 형태로 청나라를 복원하는 데 주력하였는데, 량치차오는 이에 반대하여, 세계 질서 진입을 위해 당시 정권을 잡고 있던 돤치루이에게 제1차 대전에 참전할 것을 적극 주장하였다. 하지만 당시 세력있던 정치가인 돤치루이와 펑궈장을 자기 편으로 끌어들이는 데 실패한 후, 정치계를 떠난다. 그는 그후 연구계를 중화민국에 창립하고 신문강연, 교육학교 창설, 사상 사업 등에 주력한다. 량치차오는 20세기 초 '걸어다니는 백과사전'이라 불렸을만큼 중국에서 동양서양 사상에 모두 해박한 학자 중 하나였다.

신해혁명 이후 귀국하여 정치에 참여, 위안스카이장쉰의 두 차례 황제 복벽을 토벌하여 공화(共和)를 재건하고자 하였다. 청나라 말기 유가의 경세치용(經世治用)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이 전통을 새로운 중국의 인격과 사회사상으로 변환시키고자 하였다. 부단한 '변화' 속에서도 그 주된 뜻과 목적은 시종 변함이 없었으니 그 방법이 비록 변하였지만 애국자로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변함이 없었다.

샤오궁취안

량치차오는 20세기소설시학사학 혁명에서 문체와 사상 혁신을 주도하며 신문화운동을 창도한 학인 중 한 사람이었으며 애국자로서의 오사운동을 지지하였다. 그는 생전에 많은 저술을 남겼으며 <중국근삼백년학술사>, <중국역사연구법>, <신민설> 등이 그의 호를 딴 음빙실합집(飮冰室合集)에 수록되어 있다.

량치차오는 1914년 칭화학교(淸華學校)를 찾아 가진 '군자(君子)'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중국의 경전인 <주역(周易)>에서 따온 ‘자강불식(自强不息), 후덕재물(厚德載物)’을 언급하며 학생학자들의 진취적인 기상과 면학의 정신을 격려하였는데, 1917년부터 칭화 대학의 정식 교훈(校訓)이 되었다. 1923년부터 칭화대학 교수, 1925년부터 칭화국학연구원(淸華國學硏究院)의 교수를 맡았으며, 왕궈웨이자오위안런(趙元任)•천인커(陳寅恪)와 함께 '네 명의 석학 지도교수'였다. 량치차오는 1929년 1월 베이핑의 협화의원(協和醫院)에서 신장병으로 사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