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해군 특수전전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특수전전단
휘장
휘장
활동 기간 1955. 11. 25. ~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소속 대한민국 대한민국 해군
종류 특수부대
역할
규모 전단
명령 체계 해군작전사령부
별명 UDT/SEAL/EOD/CT
표어 불가능은 없다
참전 아덴 만 여명 작전
지휘관
지휘관 오고산 대령
주요 지휘관 조광현

해군특수전전단(海軍特殊戰戰團, 영어: Republic of Korea Navy Special Warfare Flotilla, ROKNSWF)은 대한민국 해군(ROKN)의 특수부대이다. 지금도 옛날에 부르던 약칭대로 ROKN UDT/SEALs(Underwater Demolition Team/Sea, Air, Land)이라고도 부르며, 해군 특수전 부대 또는 UDT/SEAL(Sea, Air, Land)/EOD(Explosive Ordnance Disposal) 부대라고도 부른다. 지휘관은 대령이다.

역사[편집]

1955년 11월 25일 미국 해군 UDT 과정을 수료한 해군장교 7명이 1기 교육생 25명을 훈련시켜서 해군 수중파괴대(水中破壞隊; UDT)를 창설했다. 1기 교육생도로 300여 명이 지원했고 25명이 수료했다.[1] 베트남 전쟁때는 한국군 해군 파월 수송전대인 '백구부대'(白鷗部隊) 소속으로 파병 가서, 함정의 안전을 위한 수중암초 등 수중장애물 제거 활동을 하며 해군 수송 지원임무를 수행했었다.[2]

1968년에는 폭발물처리반(EOD)이 창설되었고, 1976년에는 특수전(SEAL)임무가 추가되었다.[3] 그리고 1993년 12월에 육군 특전사707 특수임무대대로부터 해상 대테러 임무를 이관받았으며, 이 해상대테러 임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대테러특임대가 1999년에 5월에 창설되었다. 이로써 부대는 UDT(수중파괴대), SEAL(특수작전대), EOD(폭발물처리대), CT(대테러특임대) 이 네 가지 지역대로 나뉘게 되었고, 대원들은 이들 지역대 중 어느 한 곳에 배치되어 해당 임무에 따른 전문적인 훈련을 받게 되었다. 이후에 지역대란 이름을 '작전대'라고 개칭했다.
초창기엔 소규모의 수중파괴대였으나, 임무의 확대와 함께 규모도 성장하여 1983년 1월 제25전대(第25戰隊)로 재창설되었고, 다시 1986년 2월에 제56전대로 바뀌었다. 1998년엔 특수선박대(特殊戰舶隊; SBT)가 창설되었다. 이후 이들 부대들의 통합 및 규모 증편의 필요성에 의해 2000년 1월 1일에 특수전여단(特殊戰旅團)이 창설되었다.[4]

2012년 2월 1일, 특수전전단으로 증편되었다.[5]

장비[편집]

  • H&k-416소총
  • H&K-417소총
  • K-1A소총
  • K-2소총
  • K-3기관총
  • P-226권총
  • jericho-941권총
  • 베레타92권총
  • k-5권총
  • glock-17권총
  • SR-25저격총
  • AW-50저격총
  • AWP저격총
  • K-14저격총
  • PGS-1저격총
  • M-32MGL유탄발사기
  • K-201유탄발사기
  • H&K AG-C/GLM유탄발사기
  • MP-5기관단총
  • K-7기관단총

작전[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UDT/SEAL] 한국해군의 비밀병기 UDT/SEAL 주간한국 2001-07-19
  2. “베트남전쟁시 한국군의 해·공군 및 특수작전”. 국방일보. 2011년 3월 8일. 
  3. 최영진. “소말리아 해적 소탕한 'UDT'는 어떤 부대?”. 서울신문 M&M. 2013년 8월 4일에 확인함. 
  4. “UDT/SEAL의 연혁”. 
  5. “2012년 2월1일 대한민국 해군 특수전 전단 창설식을 끝내고”. 2012년 2월 2일.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