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enterprise.png
주식회사 한진해운
Hanjin Shipping Co., Ltd
Hanjin Shipping Logo.svg
형태 주식회사
산업 분야 운송업
창립 구회사: 1949년 12월 23일
신회사: 2009년 12월 1일
해체 구회사: 2009년 12월 1일
신회사: 2017년 2월 17일
시장 정보 한국: 117930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본사 소재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2길 25 (여의도동)
핵심 인물 조양호 (대표이사 회장)
석태수 (대표이사 사장 및 관리인)[1]
사업 내용 선박 운송
자본금 1,226,349,735,000원 (2015.12)
매출액 7,735,467,142,783원 (2015)
영업이익 36,934,326,450원 (2015)
순이익 3,041,110,983원 (2015)
자산총액 7,423,502,246,684원 (2015.12)
주요 주주 대한항공 외 특수관계인: 43.26%
모기업 한진그룹
종업원 1,464명 (2015.12)
웹사이트 www.hanjin.com

한진해운(韓進海運)은 대한민국의 해운업체이다. 2009년 12월 1일 한진해운홀딩스 (현 유수홀딩스)에서 해운사업부문을 인적분할하여 신설되었다.

현황[편집]

자사 보유선[편집]

  • 컨테이너선 39척(수송능력: 282,318TEU)
  • 벌크선 28척(수송능력: 2,794,801톤)

용선 계약선[편집]

  • 컨테이너선 60척 (수송능력: 346,959TEU)
  • 벌크선 38척 (수송능력: 3,151,079톤)

계열사 및 자회사[편집]

자율협약 신청에서 파산까지[편집]

2016년 4월 25일 한진해운은 채권단에 자율협약 신청 및 조양호 회장의 경영권 포기 각서와 자구계획을 제출했다.[2] 자율협약 신청서에는 영국 소재 런던 사옥(666억 9천만 원) 처분 등 자구계획, 조양호 회장의 경영권 포기각서, 채무재조정 등 채권단 의결내용을 성실히 따를 것을 약속하는 각서 등이 포함됐다.[3] 그러나 2016년 8월 말 채권단이 추가지원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혀 법정관리 수순에 들어갔다.[4] 2016년 8월 31일 법정관리를 의결했으나 청산이 불가피할 가능성이 높다.[5] 대한민국의 재산을 인수하는 것을 추진한다고 밝혔다.[6] 현재는 회생절차가 폐지되고 파산된 상태이다 .

서울중앙지법 파산6부(수석부장판사 정준영)는 17일 오전 9시40분 한진해운에 대해 파산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한진해운의 남은 자산과 인력은 대부분 현대상선과 삼라마이더스(SM)상선이 나눠 인수했다. 한진해운 최대 영업망인 미주·아시아 노선은 SM상선이 인수해 다음 달 영업을 시작한다. 파산 채권의 신고 기간은 5월1일까지며 1회 채권자 집회와 채권 조사는 6월1일 오후 2시 서울법원종합청사 3별관 1호 법정에서 열린다. 한진해운의 가압류 재산은 처분돼 채권자들에게 배당된다.[7]

각주[편집]

  1. 관리인은 법인이 회생절차에 들어감에 따라 법원에서 선임한 인원이다.
  2. "한진해운 팔 자산 없어…용선료 · 회사채가 자율협약 개시 관건" 《서울경제》, 2016년 4월 25일
  3. 한진해운 채권단 “자구안 보완하라”…자율협약 반려 《한국일보》, 2016년 4월 25일
  4. 한진해운, 앞으로의 운명은?…법정관리 뒤 청산 수순?
  5. [1]
  6. [2]
  7. “한진해운 파산 선고…창립 40년만에 역사 속으로(종합)”. 《뉴스1》. 2017년 2월 17일. 2017년 2월 17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