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고개순교성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당고개순교성지(堂峴殉敎聖地, 영어: Danggogae Martyrs' Shrine)는 서울특별시 용산구 신계동에 있는 한국 로마 가톨릭교회순교 성지이다.

삼각지 성당이 관리하는 이 성지는 1839년 12월 27일과 28일(음) 기해박해로 이곳에서 순교한 이인덕(마리아), 홍병주(베드로), 홍영주(바오로), 이경이(아가타), 권진이(아가타), 최영이(바르바라), 이문우(요한), 손소벽(막달레나), 박종원(아우구스티노), 이성례(마리아)의 10명의 성인을 기리고 있다. 이곳이 처형장이 된 이유는 본래 처형이 이루어지던 서소문 밖 네거리 광장의 인근 상인들이 장사가 잘되는 명절 설날을 앞두어 처형장소를 옮겨달라고 요청한 까닭이었다. 서소문성지, 새남터 다음으로 많은 한국 가톨릭의 성인이 탄생한 곳이다.

용산전자상가의 바로 북쪽에 위치한 이 성지는 서쪽으로 신계역사공원이 함께 존재하며, 남쪽. 동쪽. 북쪽이 용산 e편한세상 아파트 단지로 둘러싸여 있다. 1986년 처음으로 준공하였고 2010년 신계역사공원 조성과 함께 재개발하여 다시 준공하였다. 성지 건물은 한옥이고, 벽은 황토 토담으로 옹기와 도자기 조각이 함께 사용되었다. 성모상은 아이를 안고 있는 한복 차림의 어머니 모습이다. 심순화 화가가 '어머니의 성지, 어머니의 품'이라는 주제로 디자인한 이곳 성지는 한국의 전통적인 분위기와 순교 정신을 함께 표현하고 있다. 2013년 조성한 서울대교구 성지순례길의 '일치의 길' 경로 중 한 곳이기도 하다.[1][2]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관련 홈페이지[편집]

관련 영상[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