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복원된 광희문의 모습

광희문(光熙門)은 조선의 수도인 한양의 4소문(小門) 중의 하나로 남쪽의 소문이다. 오간수문·이간수문이 가까워 수구문(水口門)이라고 하였고, 도성의 장례 행렬이 통과하던 문이어서 시구문(屍口門)이라고도 하였다. 근대부터 남소문(南小門)으로 불리기도 했다고 하나, 남소문이 따로 있었다.[주 1]

광희문은 한양도성의 축조와 함께 1396년에 건립되었다. 일제 강점기에 문루가 망가졌다가 1975년 문을 남쪽으로 옮겨 문루와 함께 복원했다.

역사[편집]

1396년(태조 5년) 9월 다른 성문과 함께 완공되었다.[1] 1711년(숙종 37년)에는 민진후가 광희문을 고쳐 쌓으며[改設] 문루를 건설해야 한다고 건의하였으나, 이때 마련한 목재는 돈의문에 사용되었다.[2] 1719년(숙종 45년) 1월 25일에 민진후가 "국초(國初)에 도성을 쌓은 뒤 문루를 모두 세웠다"라고 말한 것으로 보아 그 이전에 건립된 것으로 보인다.[3]

1928년에 자금 부족으로 관리하기가 힘들다는 이유로 혜화문과 함께 총독부에서 문루를 철거하였다.[4] 1975년 11월 김응현이 쓴 현판을 달고 복원되었는데[5], 이는 퇴계로 확장을 위하여 15m 남쪽으로 이동한 것이다.[6] 2014년 2월 17일에는 일반인에게 개방되었으며[6], 같은 해 4월에는 구청에서 관광객이 2층 문루안에 들어갈 수 있도록 '광희문성곽코스'를 선보였다.[7]

문루[편집]

다른 한양도성의 문과 달리 광희문의 원래 문루는 약간 특이했다. 보통의 문은 홍예와 붙어 있는 반면, 광희문의 문루는 나무 기둥으로 연결되는 형식이었다.

시구문[편집]

광희문에는 도성의 시체 행렬이 종종 통과하곤 했다. 그 이유는 도성의 장례행렬이 통과할 수 있는 문이 사소문(四小門)중에서도 소의문과 광희문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창의문은 산에 있는데다 출입이 불편했고, 혜화문은 닫혀있는 숙정문을 대신해 북문으로 쓰였다.

당시엔 '아무리 지독한 병마라도 수많은 원귀에 단련된 수구문에는 꼼짝도 못 할 것'이라 하여, 광희문의 돌을 갈아 만든 돌가루가 '수구문 돌가루'라는 만병통치약으로 통했었다.

각주[편집]

내용주
  1. 《태조실록》에는 홍화문은 속칭 동소문(東小門), 흥인문은 속칭 동대문(東大門), 광희문은 속칭 수구문(水口門), 숭례문은 속칭 남대문(南大門), 소덕문은 속칭 서소문(西小門)이라 하였다고 적혀 있다.
참조주
  1. 《태조실록》 10권 5년 9월 24일, 성 쌓는 일이 끝나자 인부들을 돌려 보내다. 각 문의 이름. 국사편찬위원회, 위키문헌
  2. 《숙종실록》 50권 ​37년 6월 3일, 수구문을 개설함으로 인해 돈의 문루를 조성하다. 국사편찬위원회
  3. 《숙종실록》 63권 ​45년 1월 25일, 책문 후시를 허락치 않다. 온 가족이 여역에 몰사한 호마다 곡식 1석씩 주게 하다. 국사편찬위원회
  4. 오백년의역사가진 동소,수구양문철훼, 《동아일보》, 1928.07.12.
  5. 광희문 복원준공, 《경향신문》, 1975.11.17.
  6. 중구, 17일 시신 내보내던 광희문 39년 만에 개방, 《세계일보》, 2014.02.11.
  7. 광희문ㆍ정동 문화탐방코스 첫선, 《시민일보》, 2014.04.08.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광희문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