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요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요성(九曜星)란 인도 천문학과 인도 점성술에서 언급되는 9개의 천체와 그들을 신격화한 신을 가리킨다. 불교중국으로 전래되면서《숙요경》등에서 의해 한역되었다. 태양을 포함 5곳의 행성수성, 금성, 화성, 목성, 토성백도황도의 교점인 승교점의 나후와 강교점의 계도를 합한 9곳을 이르는 말이다.

일람[편집]

신(神) 범자(梵字) 영어()内は簡易表記 음차표기 의역 해당 천체
수리야 सूर्य Sūrya (Surya) 蘇利耶 일요의 별 태양
찬드라 / 소마 चंद्र / सोम Candra (Chandra) / Soma 戰捺羅 / 蘇摩 월요의 별
만가라 / 만가르 मंगल Maṅgala (Mangala) 盎哦囉迦 화요의 별 화성
부다 बुध Budha (Budha) 部陀 수요의 별 수성
브리하스파티 बृहस्पति Bṛhaspati (Brihaspati) 勿哩訶娑跛底 목요의 별 목성
슈크라 शुक्र Śukra (Shukra) 戌羯羅 금요의 별 금성
샤니 / 샤나이슈챠라 शनि / शनैश्चर Śani (Shani) / Śanaiścara (Shanaishchara) 賖乃以室折囉 토요의 별 토성
라후 राहु Rāhu (Rahu) 羅睺 羅睺星 달의 승교점
케투 केतु Ketu 計都 計都星 달의 강교점(降交点)

찬드라와 소마는 다른 신이지만, 달의 신으로서는 동일시된다.

일부 경전 등에서는 케투에 대해서 달의 원지점(遠地点), 혜성이나 유성이라고 하는 이설을 취하기도 한다.

대영박물관 소장 구요상(九曜像). 왼쪽에서부터 수리야, 찬드라, 만카라, 부다, 브리하스바티, 슈크라, 샤니, 라후, 케투.

인도 신화[편집]

이들 대부분이 인도 신화에 등장한다.

수리야, 소마, 브리하스파티는 『리그 베다』를 비롯한 여러 성전에 보인다.

또 부다는 이다(이다가 주술로 여성화한 인물로 이라라고도 함)와의 사이에, 우르바시와의 사랑 이야기로 알려진 후르라바스를 얻었다.

라후와 케투[편집]

달의 교점(황도백도의 교점)에서 승교점이 라후, 강교점이 케투이다. 샤니, 라후, 케투는 흉조를 나타내는 별로서 남인도의 사원(寺院)에서는 자주 섬겨진다. 달의 교점은 일식월식의 식(食)과 깊은 관련이 있기에 신화화되었고 인도 신화의 브라만교 성전(聖典)인 《베다》에 따르면 우유 바다 휘젓기 때에 불로불사의 영약 암리타를 훔쳐마셨지만 태양신 수리야와 달의 신 찬트라의 고발로 비슈누차크람에서 목을 베이고 아수라가 되었다. 암리타를 마신 목은 라후가 되고, 몸통은 케투라는 별이 되었다. 라후는 태양과 달을 삼키지만 몸체가 없었기 때문에 곧바로 다시 태양과 달은 바깥으로 나왔고, 이것이 일식과 월식의 기원이 되었다.

훗날 라후(羅睺)는 「장애가 되는 것」이라는 의미가 되었고, 석가모니가 그 아들의 이름을 라후라((Rāhula), 羅睺羅)라고 붙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