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곽성(郭盛)은 중국의 사대기서(四大奇書) 중 하나인 《수호전》(水滸傳)에 등장하는 인물로, 108성 중 55위이자 지살성(地煞星)의 지우성(地祐星)에 해당한다. 별호는 새인귀(賽仁貴). 새인귀의 '인귀'는 당나라 초기의 인물로 돌궐과의 싸움에서 활약한 명장 설인귀를 말한다. 그의 라이벌인 여방여포를 동경했던 것과 달리 곽성의 경우는 설인귀를 동경했던 것은 아니며, 자신의 화극 솜씨는 설인귀보다 뛰어나다는 자부심을 표방하는 것이었다. 여방의 별호가 '소온후'로 겸손하게 되어 있는 데 반해, 곽성은 새인귀로 설인귀보다 낫다는 뜻으로 되어 있다. 또한 여방의 소문을 듣고 솜씨를 겨루려고 하는 등 성격은 여방보다 고집이 세고 자신감이 넘친다. 용모는 당당한 젊은 무사로, 전포 갑옷 승마를 흰색으로 통일해 라이벌 여방의 붉은색 일색의 치장과 짝을 이루고 있다. 더불어 송강의 친위대로 활약하였다.

생애[편집]

곽성은 서천 가릉 출신의 수은 장수였는데 상선이 폭풍을 만나 파산하였다. 곽성은 역시 파산한 젊은이들과 함께 패거리를 이루어 도적이 되었고, 그 일당은 100명 정도로 불어났다. 청주까지 온 곽성은 대영산에 자신과 비슷한 나이에 자신과 같은 방천화극을 사용하는 여방이라는 산적이 있다고 듣는다. 자신의 팔에 절대적인 자신감을 갖고 있던 곽성은 팔씨름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과 보금자리를 구하겠다는 목적도 겸해 대영산에 올랐다. 여방은 산의 절반을 곽성에게 양보하는 것으로 제안했으나 원래 여방과 자신의 실력을 겨루고 싶었던 곽성은 양보하지 않고 한판 승부에서 지는 쪽이 이기는 쪽의 하수인이 됐다. 그러나 두 사람의 실력은 백중으로 승부가 나지 않았고 이후에도 매일 정해진 시각에 승부를 벌였지만 보름 가까이 지나도록 전혀 승부가 나지 않았다.

그날도 여느 때와 같이 실력을 주고받은 두 사람이었지만, 서로 화극의 술이 뒤엉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게 되어 버렸다. 두 사람이 곤혹스러워하고 있는데 어디선가 날아온 화살 한 자루가 엉킨 술을 꿰뚫었다. 놀란 두 사람이 보니 그곳에는 무장한 일당이 있었고 화살을 쏜 것은 활의 명수로 유명한 소이광 화영이었고, 또 송강진명 등 유명한 무장들도 가담해 있었다. 이들은 청주에서 어수선하게 휘말려 송강에게 의지해 양산박을 가던 중 그들이 울리던 징 소리를 듣고 들렀다고 한다. 곽성, 여방은 양산박의 위명과 송강의 인덕을 듣고 있었기 때문에 싸우던 것도 잊고 송강의 일행에 합류할 것을 간청하였고, 송강의 쾌락을 받아 그대로 양산박에 입산하였다.

양산박 입산 후에는 여방과 함께 송강의 호위 역할을 맡았으며 축가장 전투에서는 적장 축호를 쳤고, 이어지는 전투에서도 대부분 참여하였다. 증두시와의 싸움에서는 여방과 둘이서 적장 증도에 도전하지만 이를 당해내지 못하고 되돌아갈 것 같았지만 화영의 도움으로 간신히 여방과 증도를 죽인다. 동창부 전투에서는 적의 부장 중 한 명인 정득손을 붙잡았다. 108명이 양산박에 모인 후에는 여방과 함께 그대로 기병 근위대장에 임명되었으며, 관군과의 싸움이나 귀순 후의 전투에서도 송강, 노준의 등의 호위로 좌우를 앞두고 활약하였다. 방랍 토벌전에서는 오룡령을 공략하기 위해 여방과 경쟁하지만 낭떠러지에서 적의 항전을 당하자 곽성은 적의 굴려온 큰 바위에 짓눌리고 말았다. 여방도 직후 이 싸움에서 목숨을 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