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청 (몰우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장청(張淸, ? ~ ?)은 수호전의 등장인물이다. 수호전에서 제일 후반부에 수호에 참여하나 그 후 매우 많은 활약을 하며 수호에서 많은 역할을 한다. 투석 솜씨가 무척 좋다 하여 깃 없는 화살이라는 뜻의 몰우전(沒羽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동창부에서[편집]

송강노준의가 총두령이 누가 되는가의 문제로 서로 양보하고 있을 때 오용이 의견을 내었다. 2개의 지역(동평부, 동창부)을 송강과 노준의가 각각 공격하여 먼저 이기고 돌아온 사람이 총두령이 되는 것이었다. 노준의가 동창부의 제비를 뽑았고 송강의 선처로 노준의는 오용과 공손승 등 송강군보다 더 많은 두령들과 군사들을 데리고 동창부를 공격하러 나선다. 송강은 동평부의 호걸 장수인 동평이 태수 정만리의 딸을 좋아하기 때문에 동평부에서 장수로 일하고 있는 것을 알고 정만리가 딸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설득하여 동평이 정만리를 공격하고 정만리의 딸을 아내로 삼지만 노준의는 동창부의 호걸 장수 장청의 돌팔매질에 엄청난 부상을 입는 사람이 늘어간다. 적발귀 유당은 한쪽 눈이 터졌고 노지심 역시 얼굴을 맞는 바람에 쉬어야 했다. 양지는 투구에 돌을 맞는 바람에 놀라 제대로 싸우지 못했다. 그 전에 장청의 부하인 공왕정득손은 생포했으나 장청은 생포하지 못하고 계속 포위망만 좁혀가고 있었다. 장청은 송강과 군사들이 온 직후 사로잡혔고 두령들은 그를 죽이자고 했으나 송강은 그를 받아들였다.

수호에서[편집]

두령이 된 장청은 수의사인 자염백 황보단을 양산박으로 데려오고 장기인 돌팔매질을 이용하여 요나라 침략과 전호의 난 왕경의 난 등에서 솜씨를 보여주었다. 특히 전호의 난에서는 안도전과 함께 반란군의 국구인 오리의 집으로 들어가 오리를 살해하였다. 부모님을 죽였던 전호의 원수를 갚고자 하였던 경영은 꿈 속의 한 장군에게 돌팔매질을 배우고 그 장군이 장청이라는 것을 안 경영은 장청과 부부가 되어 함께 전호를 사로잡는다. 방랍의 난 때 동평과 함께 싸우다가 창이 나무에 박혀 빼내려다가 상대에게 죽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