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수호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문룡 사진

사진(史進)(?~?)은 중국의 사대기서(四大奇書) 중 하나인 《수호전》(水滸傳))의 등장하는 인물로, 108성 중 23위이자 천강성(天罡星)의 천미성(天微星)에 해당한다. 용맹스러운 미남자로, 상반신에 9마리의 청룡(靑龍)을 본따 만든 멋진 문신을 하고 있어서 구문룡(九紋龍)이라는 별호로 불린다. 삼첨양인도(三尖兩刃刀)의 명수로, 108성 중 소설상에서 가장 먼저 등장한다.

생애[편집]

화주(華州) 화음현(華陰縣) 사가촌(史家村)의 부농의 아들이며, 농사일을 싫어하고 매일 무예를 연마하는 데에만 매달렸다. 이에 어머니는 홧병으로 죽었으며, 아버지는 사진에게 농사일을 시키는 것을 포기하고 7 ~ 8여명의 봉술(杖術) 스승을 찾아 주거나 등에 청룡 무늬 문신을 새겨주었다. 어느 날 밤, 언제나처럼 정원에서 봉술 연습을 하고 있던 도중 고구(高俅)에게 쫒겨 도주중이던 금군교두(禁軍敎頭) 왕진(王進)에게 "소질은 있지만 빈 틈이 있다"라는 말을 듣게 되었고, 이에 분노한 사진은 왕진에게 한 수 시합을 제의했지만 단번에 패하고 말았다. 이후 아버지와 함께 왕진의 제자가 되기를 자청해 왕진에게 무예십팔반(武藝十八般)을 배웠으며, 6개월 뒤 왕진은 사진에게 모든 것을 가르친 뒤 연안부(延安府)로 길을 떠났다.

그 뒤 아버지가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잠시 가업을 이었으며, 주변에 있던 소화산(少華山)의 산적인 주무(朱武), 진달(陳達), 양춘(楊春)이 사가촌을 습격해오자 진달과 일대일 승부에서 승리해 진달을 붙잡았다. 이후 주무와 양춘이 아무런 무기 없이 단 둘이서 사진에게로 가 진달의 석방을 요청하였고, 사진은 이들의 의협심에 반해 진달을 석방한 뒤 이들과 친하게 지냈다. 하지만 이들이 서로 주고받은 편지가 관원들에게 발각되었고, 결국 관원들과 한바탕 싸움을 벌인 뒤 자신을 산적의 두령으로 삼으려는 세 사람의 요청을 거부하고 방랑의 길에 나섰다.

이후 스승인 왕진을 만나러 가는 도중 들른 위주(渭州)에서 제할(提轄)을 맡고 있던 노달(魯達)과 의기 투합했으나, 일련의 사건으로 헤어지게 되었다. 그 뒤 와관사(瓦官寺)에서 노달과 다시 만나 와관사를 거점으로 노상 강도를 하고 있던 최도성(崔道成)과 구소을(丘小乙)을 퇴치했으며, 이후 노달과 다시 헤어져 전국을 방랑한 끝에 소화산으로 들어가 두령이 되었다.

몇 년 뒤 화주(華州)의 태수(太守)가 북경(北京)의 화가인 왕의의 딸과 강제로 혼인하려 하자 이에 분노해 태수를 죽이려 하였으나, 반대로 잡혀 버렸다. 그 때 노지심(魯智深) 등 양산박(梁山泊)의 호걸들의 도움을 받아 탈출에 성공했으며, 노지심의 추천으로 소화산의 산적들과 함께 양산박으로 들어갔다. 이후 탕산(碭山)의 번서(樊瑞) 일당과의 싸움에서 선봉에 나섰으나 패배했고, 동평부(東平府) 전투 당시에는 성 내부로 잡입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108성 집결 이후에는 기병군(騎兵軍) 팔호장(八虎將) 겸 선봉사(先鋒使) 중 한 명으로 임명되었으며, 관군과의 싸움에서 동관(童貫)이 이끄는 군대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는 등 수많은 장수를 상대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그 뒤 방랍(方臘)의 난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석수(石秀) 등 5명의 두령과 함께 정찰에 나섰으나, 적에게 발각되어 궁술(弓術)의 명인인 방만춘(龐萬春)이 날린 화살에 목을 맞고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