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홍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갈홍기(葛弘基, 1906년 4월 14일 ~ 1989년 8월 25일)는 일제 강점기, 대한민국감리교 목사정치인, 외교관이다. 호는 상파(想坡). 창씨개명 후의 이름은 아마즈시로 히로무라(葛城弘基)이다.

생애[편집]

경기도 강화군에 사립학교를 설립한 교육자이자 유지인 갈형대의 아들로 1906년에 태어났다. 개신교 집안에서 성장하여 배재고등보통학교연희전문학교 문과대학 문과를 1928년에 졸업[1] 하였고 미국에 유학하여 개렛 신학교시카고 대학교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귀국한 뒤에는 연희전문학교의 교수로 근무하면서 감리교신학교에서도 종교철학을 강의했다.

1937년 창영교회 초대 담임목사로 부임하여 2년 동안 시무했다. 1943년에는 일본기독교조선감리교단의 연성국장을 맡아 교단의 지도자급 인물이 되었다. 태평양 전쟁으로 교단 내에도 황민화 운동 등이 활발히 벌어지던 시기에 이같은 역할을 맡은 갈홍기는 정춘수, 이동욱, 심명섭 등과 함께 감리교단의 대표적인 친일 목회자로 꼽히게 되었다.

1938년 인천 지역에서 조직된 인천기독교연합회 서무를 담당한 것을 시작으로 여러 종교가 연합하여 학병 지원 독려를 위해 조직한 조선전시종교보국회에 감리교 대표로 포함되었고 지방 순회강연을 벌이며 황도기독교의 수립과 전쟁 지원을 역설했다. 《대화세계》 기자를 지냈으며 유서 깊은 상동교회를 폐쇄하고 세운 황도문화관 관장에 임명되기도 하였다.

광복 후 발간된 《감리교회 배신배족 교역자 행장기》에서 이같은 행적이 폭로되는 등 친일 행적으로 인해 비난을 받으면서 감리교 일부와의 관계는 소원해졌으나 숙명여자대학교 교수를 잠시 거쳐 이승만 정부에서 고위 관료로 발탁되어 활동 반경을 정관계 쪽으로 넓히게 되었다. 주일대표부 참사관과 한일회담 대표를 시작으로 외무부 차관을 지냈으며 특히 1953년부터 3년간 공보처장으로 활동하며 이승만 대통령의 이념적 대변인이라는 평을 들었다.

당시 이승만은 단독 북진도 불사하는 북진통일론을 내세우고 있었으며 남북 간의 평화는 일시적일 수밖에 없다는 호전적인 입장 때문에 평화회담을 촉구하는 국제사회 일각의 비판을 받고 있었다. 갈홍기는 이같은 이승만의 입장을 충실히 대변했고 사사오입 개헌 때도 사실상 이승만의 종신 대통령직을 보장하는 내용의 개헌을 안보를 핑계삼아 옹호하여 비난을 받았다. 공보처장 시절인 1955년 저술한 《대통령 이승만 박사 약전》에서 이승만을 예수석가모니와 같은 성인에 비유하며 찬양한 바도 있다.

공보처장 직을 물러난 뒤에는 대한농구협회 회장(1956년)과 주 말레이시아 대한민국 대사(1967년)[2], 아스팍 사회문화센터 사무국장(1973년) 등을 지냈으며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서 사망했다.

사후[편집]

2008년 공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의 종교 부문에 선정되었으며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연세대학교 교내 단체인 민주노동당 학생위원회가 2005년 선정 발표한 '연세대학교 친일파 명단'에도 들어 있다.[3]

말년인 1980년대 중반 출간한 삼성문화사 판본의 《삼국지》가 해적판으로 인정되는 판본을 거의 그대로 베낀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기도 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연세대학교 (편집.). 《동연록》. 71쪽쪽. 1928년 졸업 > 문과대학 > 문과 > 갈홍기 
  2. “12國大使任命의결”. 동아일보. 1967년 9월 16일. 
  3. 조호진 (2005년 4월 6일). “민노당 연대 학생위, 학내 친일인사 7명 명단 발표”. 오마이뉴스. 2008년 4월 11일에 확인함. 

참고 자료[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임
박암
제4대 외무부 차관
1952년 2월 ~ 1952년 10월
후임
조정환
전임
이철원
제5대 공보처장
1953년 3월 6일 ~ 1955년 2월 27일
후임
갈홍기
(공보실장)
전임
갈홍기
(공보처장)
초대 공보실장
1955년 2월 28일 ~ 1956년 7월 22일
후임
오재경
전임
최규하
제3대 주 말레이시아 대사
1967년 9월 ~ 1971년 8월
후임
김성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