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양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회양군
NK-Gangwon-Hoeyang.png
현황
면적 621.9km²
총인구 42,485[1]명 (2008)
1개
23개
군청
소재지 회양읍

회양군(淮陽郡)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강원도에 속해 있는 군이다.

지리[편집]

주로 산지로 이루어져 있고 태백산맥광주산맥이 통과한다. 회양분지와 창도분지가 두 산맥을 가로막고 있다. 가장 높은 지점은 금강산의 비로봉(1,638m)이다. 주요 하천으로는 북한강이 있으며 대한민국쪽으로 흐른다. 대륙성 기후로 겨울에는 극히 춥다.

북쪽의 고산군·안변군 방면으로 통하는 철령(673 m)의 고개는 한 때 강원도와 함경도의 경계이며 일찍부터 교통의 요충지로서 알려졌다.

동쪽은 통천군에, 동남쪽은 창도군에, 서쪽은 세포군에 접하고 있으며, 북쪽은 고산군과 안변군에 접하고 있다.

역사[편집]

고구려 시대에는 각련성군로 불렸고 신라 시대에는 련성군, 고려 시대에는 이물성으로 불렸다. 995년에 교주로 개칭되어 1018년에는 방어사가 놓여졌다. 1308년에는 북방의 요충인 철령을 방위하기 위해 회주목으로 승격되었고 1310년에 회양부로 고쳐졌다. 조선 시대인 1413년에는 도호부가 놓여졌다.

1895년의 지방 제도 개혁에 의해 회양군이 되었다. 해방 무렵에는 강원도에 속했고 현재의 금강군을 포함한 지역을 관할했다.

1952년의 북한의 행정구역 재편에 의해 회양면·상북면·하북면의 전역, 신안면·란곡면의 주요부, 안풍면의 일부로 이루어진 회양군(1읍 28리)이 재편되었다.

행정 구역[편집]

1읍 23리로 구성되어 있다.

  • 읍 : 회양읍
  • 리 : 강돈리, 광전리, 금곡리, 금철리, 가정리, 도납리, 룡포리, 마전리, 봉포리, 선대리, 소풍리, 신계리, 신명리, 신평리, 오랑리, 오봉리, 유읍리, 전곡리, 전항리, 포천리, 하교리, 현리

산업[편집]

주요 산업은 농업이나 지형적인 제약으로 쌀은 재배되지 않고 대신에 보리, 밀, 귀리, 기장, 옥수수, 콩, 감자가 재배된다. 옥수수로 만든 엿으로 유명하다. 소도 사육된다.

회양군의 광산에서는 텅스텐, 중정석, 몰리브덴, 흑연, 금, 은, 납이 채굴된다.

교통[편집]

회양읍을 중심으로 김화와 고산, 금강, 창도에 도로가 연결된다.

주석[편집]

  1. 조선중앙통계국,2008년 인구 조사,200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