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동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법동군
NK-Gangwon-Beopdong.png
현황
면적 849.132km²
총인구 35,119[1]명 (2008)
1개
1개
21개
군청
소재지 법동읍

법동군(法洞郡)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강원도에 속해 있는 군이다.

지리[편집]

강원도 서북부, 동경 126°59′∼127°19′, 북위 38°48′∼39°12′에 위치한다. 동쪽은 원산시·안변군·고산군, 서쪽은 평안남도 양덕군황해북도 신평군, 남쪽은 세포군·판교군, 북쪽은 천내군·문천군과 접하여 있다.

마식령산맥아호비령산맥 사이에 있고 전체 면적의 90%가 해발 400m 이상이다. 가장 높은 지점은 두류산(1,323m)이다. 주요 하천으로는 임진강, 고미탄천, 통동천이 있다. 산림이 풍부하고 기후는 대륙성이고 냉량하다.

역사[편집]

본래는 함경남도 문천군과 강원도의 이천군으로 나뉘어 있었다. 1946년 전역이 강원도에 편입되었다. 1952년 12월 행정구역 개편시 문천군의 풍상면·풍하면과 운림면의 마쟁리, 이천군의 웅탄면이 통합되어 신설되었다. 문천군의 법동리를 법동읍으로 개편했다. 1954년 10월 봉황리가 분리되어 노탄리와 어유리로 편입되고, 거리가 마전리로 개칭되었으며, 삼강리가 용포리에 편입되었다. 1961년 3월 신동리가 세포군에 편입되었다.

경제[편집]

지역 경제는 제조업과 광업이 중심이다. 일회용품, 기계, 의약품, 화학제품, 종이를 생산한다. 성냥이 제조되어 북조선 전역으로 판매된다. 전체 면적의 6.5%만이 경작 가능한 토지이지만 약간의 옥수수가 생산된다. 가축 또한 사육되고 오랫동안 벌꿀 생산의 중심지로서 알려져 있었다.

교통[편집]

도로는 있지만 철도는 없다.

행정 구역[편집]

1읍 19리로 구성된다.

현재의 행정구역은 법동읍과 상서(上西)·감둔(甘屯)·용포(龍浦)·마전(馬轉)·작동(鵲洞)·영저(嶺底)·도찬(道贊)·여해(如海)·율동(栗洞)·백일(白日)·추암(鷲巖)·장안(長安)·어유(魚遊)·금구(金龜)·노탄(蘆灘)·금평(金坪)·구룡(九龍)·건자(乾子)·해랑(海浪) 등 19개 리로 되어 있다. 군소재지는 법동읍이다.

주석[편집]

  1. 조선중앙통계국,2008년 인구 조사,200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