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포크볼의 공 잡는 법.

포크볼 (Forkball)은 야구에서 투구구질 중 하나이다.[1]

특징[편집]

속구처럼 이 거의 일직선으로 가다가 타자 바로 앞 홈 플레이트에서 마치 폭포수처럼 종으로 급격하게 떨어지는 구종이다.[2]

스플리터, 너클볼과 비슷한 낙차를 보이며, 회전이 아주 적은 편이다.[1][3] 포크볼은 과거 공이 떨어지는 낙차 폭에 초점을 두어 변화구의 일종으로 분류했으나 현대 야구에서는 날아가는 공의 강한 회전력으로 공기마찰을 일으켜 휘어 나가게 만드는 일반 변화구, 즉 브레이킹 볼 (Breaking Ball)과 달리 구속의 변화를 크게 줌으로써 타자의 타격 타이밍을 뺏는 기능에 초점을 두어 체인지업 계통으로 분류하는 경향이 더 커졌다. 또한 낙차가 큰 체인지업이 보편화된 것도 그러한 경향에 일조하였다. 미국 메이저 리그에선 굳이 포크볼과 스플리터를 구분하지 않기도 한다.[1][4][5]

공을 던지는 팔의 팔꿈치에 무리가 많이 가는 구종으로서 부상 위험이 특히 더 크다는 단점이 지적되기도 하지만 아직까지 인과관계가 규명된 것은 아니다.[6][7]

쥐는 법[편집]

검지와 중지를 최대한 벌리고 그 사이에 포크로 음식을 찍듯이 공을 끼워 잡는다. 이때 검지와 중지는 공의 실밥 대신 가죽을 잡는다. 속구와 같은 투구 동작으로 던지되 마치 허공에 팔을 강하게 휘두르는 느낌으로 공을 놓는다. 손가락에서 슬쩍 빠지듯이 공이 나가도록 하면서 그만큼 회전이 거의 걸리지 않도록 던진다.[8]

주요 선수[편집]

미국 메이저 리그에서 포크볼을 잘 구사한 대표적인 투수로는 브루스 수터 (Bruce Sutter), 로저 클레멘스 (Roger Clemens), 케빈 브라운 (Kevin Brown), 커트 실링 (Curt Schilling) 등이 있다.[4][9]

일본 프로 야구는 다른 나라의 리그보다 포크볼을 자주 구사하는 투수의 분포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2] 그중에서 대표적인 투수로는 스기시타 시게루 (杉下 茂),[10] 무라야마 미노루 (村山 実), 무라다 조지 (村田 兆治),[11] 노모 히데오 (野茂 英雄),[1] 가도쿠라 겐 (門倉 健)[8] 등이 있다.

한국 프로 야구의 투수로는 OB 베어스최일언(NC 다이노스 코치),[12] 태평양 돌핀스의 마무리 투수로서 일명 "고무팔"로 불렸던 정명원,[12] 한화 이글스이상목,[12][13] 두산 베어스정재훈,[14]이용찬 그리고 롯데 자이언츠송승준[3] 조정훈 등이 있다.[3][5][6][7][14][15]

참조[편집]

  1. 인사이드 MLB - 2010년 9월 김형준의 칼럼 "레전드 스토리 62: ‘투혼을 보여 주다’ 노모 히데오"
  2. 스포츠 서울 - 2010년 7월 기사 "베테랑도 쩔쩔매는 日 포크볼, 도대체 어떻길래?"
  3. 일간 스포츠 - 2010년 2월 기사 "2009 최고 구종 - 포크볼"
  4. 동아일보 - 2008년 9월 기사 "시대따라 용어도 변한다… 변화口 체인지업!"
  5. 동아일보 - 2009년 9월 기사 "조정훈 명품 포크볼 두산 타선 농락"
  6. 스포츠 서울 - 2010년 7월 기사 "조정훈 부상은 포크볼 때문이었을까?"
  7. 동아일보 - 2010년 8월 기사 "조정훈 팔꿈치 수술로 본 포크볼 투수의 숙명"
  8. OSEN - 2010년 10월 기사 "슬라이더 VS 포크볼, 누가 더 셀까?"
  9. 스포츠 서울 - 2010년 4월 기사 "김용달의 MLB 투어 - 메이저 리그 투수와 타자"
  10. 일간 스포츠 - 2010년 8월 기사 "고졸 포수가 성공하기 어려운 이유"
  11. 매일신문 - 2008년 6월 기사 "최종문의 펀펀 야구: 日투수 무라다가 걸어간 길"
  12. 문화일보 - 2009년 9월 기사 "두산타자 알고도 못 때린 조정훈의 ‘명품 포크볼’"
  13. 스포츠 칸 - 2008년 6월 기사 "LG전 이상목, 전매특허 포크볼 4연승 콕 찍었다"
  14. 마이 데일리 - 2010년 10월 기사 "양준혁, “정재훈 포크볼, 3대 마구인데...”"
  15. 동아일보 - 2010년 4월 기사 "조정훈 ‘천하무적’ 포크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