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퍼스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퍼스볼(Eephus)은 투수가 던지는 변화구구종 중 하나이다. 이퍼스볼의 특징은 투수의 손을 떠난 볼이 마치 포물선을 그리듯, 매우 높이 치솟았다가 급격히 떨어진다는 것이다. 너클볼, 팜볼, 스크루볼과 더불어 현대야구에선 좀처럼 보기 드문 구종이다. 낙차의 폭이 아주 큰 대신, 구속은 50마일대(80~90 km/h)초반 내지 중반에 머무른다. 우리나라에선 속된 말로 아리랑볼이라고도 한다. 대한민국에서는 두산 베어스유희관 선수가 76km/h의 변화구를 구사해 화제가 된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