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니섹스툼 공의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퀴니섹스툼 공의회(라틴어:Concilium Quinisextum, "제5-6회 보완 공의회") 또는 트룰로 공의회비잔티움 황제 유스티니아노스 2세692년 콘스탄티노폴리스 황궁의 원형 홀 트룰로 실(室)에서 소집한 기독교 공의회이다. 이 공의회에서 102개 조항의 교회법을 공표하여 교회 행정 및 의식의 여러 문제들을 규정하였으며, 특히 일반 인민과 성직자들은 기독교 도덕을 장려하고 확고히 할 것을 강조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다.[1]

이름의 유래[편집]

퀴니섹스툼라는 말은 라틴어로 5와 6을 뜻하는 'quin'과 'sex'를 합친 것으로 이전에 벌어진 두 차례 세계 공의회 (제5차 세계 공의회제6차 세계공의회) 이후에도 해결되지 않은 문제들을 다루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이런 이름을 붙였다. 공의회가 벌어진 장소의 이름인 '트룰로'를 따서 트룰로 공의회라고 부르기도 한다.

공의회의 내용[편집]

691년 황제 유스티니아노스 2세가 제창하여 이듬해 열린 퀴니섹스툼 공의회에서는 165명의 동방의 주교들이 참석해 토론을 벌였는데 별로 중요한 쟁점도 없이 사소한 문제를 씨름하느라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다. 공의회는 102조항의 교회법을 마련했는데, 이 가운데 많은 법이 서방 교회의 관행과 교회법령과는 맞지 않는 것이었다.

이 공의회에서 결정된 102조의 교회법 조항중 몇가지는 다음과 같다.

  • 교회법 3조 : 성직자의 재혼을 금한다. 세례를 받은 이후에 과부, 창녀, 노예, 여배우와 결혼한 남자는 절대 사제가 될 수 없다.
  • 교회법 11조 : 사제는 유대인 의사에게서 진료를 받거나 유대인과 함께 목욕탕에 들어 갈 수 없다.
  • 교회법 65조 : 초승달이 뜰 때 모닥불을 피워놓고 주위를 돌려 춤추는 행위는 금지된다.
  • 교회법 79조 : 크리스마스 선물은 금지된다.
  • 교회법 96조 : 머리털을 도발적이거나 유혹적으로 곱슬거리도록 만든자는 성당에 올 수 없다.

서방교회의 거부[편집]

황제 유스티니아노스는 서방 교회에 공의회 대표단을 초청하지도 않았지만 공의회가 끝난뒤 즉각 로마 교회에 공의회의 결정을 수용하라고 강요했다. 교황 세르지오 1세는 당연히 이 공의회에서 결정된 사항을 인정할 수 없다고 거절하였다. 그뒤에도 몇명의 교황을 거치면서 이 교회법들은 서방교회로부터 제대로 인정받아본 적이 없다.

동방 정교회에서는 이 공의회를 제5차와 6차 공의회의 일부로 받아들이고 있으나 로마 가톨릭은 이 공의회를 인정하지 않는다.

주석[편집]

  1. 게오르크(게오르기예) 오스트로고르스키, 한정숙ㆍ김경연 역, "비잔티움 제국사 324-1453", 까치글방, 1999, p.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