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력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양력설(陽曆설)은 양력 1월 1일을 말한다.[1] [2] [3] 설날음력 1월 1일과 구분하기 위하여 양력 1월 1일을 양력설이라고 한다. 양력설은 신정(新正)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일본의 화력(和曆)에서 나온 것이다.[4]

대한민국에서는 1989년까지는 이날부터 1월 3일까지 연휴였으나, 1989년설날이 3일 연휴(설날 전날, 설날, 설날 다음날)가 되면서 1990년1월 3일이 공휴일에서 제외되었고, 1999년1월 2일이 공휴일에서 제외되어 현재는 1월 1일 하루만 공휴일이다.

대한민국에서는 설날처럼 일가친척이 모이지는 않더라도 가정에서는 보통 떡국을 먹으며, 일부 가정은 양력설을 쇠기도 한다. 세배가 아닌 새해 인사는 양력설 즈음에 하는 것이 보편화되어 가는 추세이며, 보신각 타종과 전국 각지의 해돋이 행사 등 묵은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새해 첫날의 의미는 양력설이 설날보다 매우 강하다.

읽어보기[편집]

주석[편집]

  1. 강정원(姜正遠); 김민환(金玟煥), 양진조(梁鎭潮) (2004). 한국세시풍속사전(정월편) > 1월_양력세시 (한글) (PDF). 2008년 5월 8일에 확인. “양력설(陽曆—)의 정의: 태양력에 따른 설. 신정(新正)이라 부르기도 한다.”[깨진 링크]
  2. 이규섭 (2003년 1월 29일). [칼럼니스트] 제588호 2003.01.29 - ■ 설의 유래와 세시풍속 - 그때 그 시절의 설이 그립다 (한글) (HTML). 칼럼니스트. 2008년 5월 8일에 확인. “그러나 아직도 달력에는 신정(新正)이라는 단어가 버젓이 표기돼 있다. 일제의 유산인 신정이란 말이 그대로 쓰이는 것은 새로운 시대에 맞지 않다. …… 우리나라는 '태양력'을 채택한 1896년 1월 1일부터 '양력설'과 '음력설'이 병존하면서 '신정'과 '구정'에 대한 논란이 최근까지 이어졌다.”
  3. 한강우 (2005년 2월 7일). 문화일보 - 설,일제 탄압...5공때야 ‘민속의 날’로 (한글) (HTML). 문화일보. 2008년 5월 8일에 확인. “일제가 양력설을 신정이라는 이름의 공식 명절로 지정하면서 설날의 수난은 시작된다.”
  4. 김성한. "꼬리에 꼬리 무는 설 이야기 (한글)" (HTML), 《국제신문》, 2007년 2월 15일 작성. 2009년 7월 18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