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나의 가타리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시에나의 카테리나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
Franceschini, Baldassare - St Catherine of Siena - Google Art Project.jpg
동정녀, 학자
출생 1347년 3월 25일, 이탈리아, 시에나
선종 1380년 4월 29일, 이탈리아, 로마
교파 가톨릭교회, 성공회, 루터교
시성 1461년, 교황 비오 2세
축일 4월 29일
상징 백합, 책, 십자고상, 가시관, 성흔, 반지, 비둘기, 해골
수호 이탈리아, 아픈 사람, 미국, 유럽, 간호사, 성적 유혹을 받는 사람

시에나의 성녀 가타리나(라틴어: Sancta Catharina Senensis, 1347년 3월 25일 - 1380년 4월 29일)는 이탈리아 태생의 도미니코회 제3회 소속 스콜라 철학자이자 신학자이다. 또한, 이탈리아 도시국가들 간의 평화를 위하여 노력하는 가운데 특히 교황의 권리와 자유를 옹호하여 교황 그레고리오 9세아비뇽을 떠나 로마로 귀환하는 데 앞장섰다. 자신의 신비 체험을 모아 책으로 남긴 그녀는 1380년에 선종하였고, 1461년에 시성되었다. 1866년 6월 18일 이래 가타리나는 아시시의 프란치스코와 더불어 이탈리아의 공동 수호성인으로 공경받고 있다.[1] 1970년 10월 3일 교황 바오로 6세는 그녀를 교회학자로 선언하였으며,[2] 1999년 10월 1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그녀를 누르시아의 베네딕토, 성 치릴로성 메토디오, 스웨덴의 브리짓다, 십자가의 데레사 베네딕타와 더불어 유럽의 공동 수호성인으로 지정하였다.[3][4]

행적[편집]

1347년 이탈리아시에나 출신으로 염색업자 자코모 베닌카와 라파의 25명의 자녀 가운데 막내 딸로 태어났으며, 어릴 때부터 지혜롭고 생기발랄하였으며 깊은 신앙심을 갖고 있었다. 너무 명랑한 성격이었던 딸에 대해 우려를 갖고 있던 부모는 종종 그녀에게 점잖게 굴라고 타일렀다고 한다. 카테리나가 15살이 되자 남자에게 사랑을 받기 위해서는 외모를 잘 가꾸어야 한다며 어머니가 너무 간섭하자 그에 대한 반발로 자신의 머리카락을 잘랐으며, 부모가 자신을 결혼시키려는 것에도 반항하고 오로지 기도와 단식에만 전념하였다. 결국 그녀는 부모의 허락을 받아내어 16살이 되던 해에 도미니코회의 제3회에 입회하여 수녀가 되어 엄격한 수도 생활을 하였다. 이 때부터 그녀는 예수 그리스도성모 마리아, 성인들에 대한 환시를 자주 경험하게 되었다고 한다.

카테리나는 마을을 돌아다니며 가난한 사람들과 병자들에 대한 봉사 활동을 몸을 아끼지 않고 열심히 하였다. 특히 나병과 흑사병 같은 무서운 전염병에 걸린 자들도 정성껏 간호해 주고, 다른 사람의 집까지 청소해주는 등 그녀의 열심은 주위 사람들에게 탄성을 자아내게 만들었다. 이러한 그녀의 모습은 세상에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으며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어 그녀로부터 영적인 권고와 지혜를 구했다. 카테리나는 그들을 가족이라고 불렀고, 그들은 그녀를 어머니라고 불렀다. 일부 사람들은 이러한 카테리나를 시기하여 근거없는 모함을 하였으나 그녀는 조금도 나무라지 않고 오히려 그러한 사람들에게는 더욱 친절히 대하며 봉사를 하였다.

성흔을 받는 카테리나

1375년 그녀는 피사 성당에서 미사에 참례하던 도중에 공중부양하여 성흔을 받았다. 그 상처는 고통이 극히 심해 죽을 때까지 계속되었다. 이때 예수가 그녀에게 발현하여 “나는 네게 지시과 웅변의 은혜를 줄 것이니 여러 나라를 다니며 위정자와 지도자들에게 내 소망을 전하라” 고 명령하였다. 이 명령에 따라 카테리나는 전 유럽을 돌아다니며 각 국의 군주들과 고위 성직자들을 방문하여 당시 심한 갈등과 대립으로 치닫고 있던 서유럽 세계에 평화를 도모할 것을 역설하였다.

그 뿐 아니라 오스만 제국에 대항하여 십자군을 일으키려던 교황 그레고리오 11세를 적극 지원하였고, 거의 75년 전부터 계속되던 교황의 아비뇽 체재(아비뇽 유수)를 종식시키고 교황을 다시 로마로 복귀시키게 하는 등 커다란 공적을 많이 남겼다. 1377년 1월 16일 교황의 허가를 받아 벨카로 성을 입수하여 수녀원으로 개조하였다. 또한 카테리나는 풍기문란과 방탕에 빠져들던 교회를 개혁시키기 위해 동분서주하기도 했다.

교황 그레고리오 11세가 선종한 후 서유럽 세계에 다시 갈등이 조장되어 서구 대이교가 일어나게 되었다. 교황이 처음에는 2명, 나중에는 3명으로 늘어나 난립하게 되면서 로마 가톨릭 세계가 일치되지 못하고 서로 자신들의 교황을 내세우며 적대적인 상태에 놓여 있었다. 카테리나 자신도 1378년 6월 18일 구엘프 일당에게 암살 기도를 받고 목숨을 잃을 뻔 하였다 카테리나는 정통 교황 우르바노 6세를 적극 지지하여 교회의 분열을 종식시키기 위하여 중개자로 나서서 평화협정을 맺도록 노력하였다.

그러던 어느 날 중풍증세로 고생하면서 병상에서 기도를 계속 하다가 탈진하여 며칠 후에 로마에서 “성혈, 성혈, 성혈” 이라고 중얼거리다가 33살의 나이에 운명하였다. 그녀가 죽은 후에 그녀가 생애 마지막 시간 동안에 쓴 글들이 《대화집》이라는 제목으로 발간되었다. 그녀의 시신은 산타 마리아 소프라 미네르바 성당의 중앙 제단 아래에 안치되어 있다. 제단 가까이에는 생전에 그녀가 살던 방으로 통하는 입구가 있으며, 유품들이 남아 있다. 카테리나의 부패하지 않은 머리부분은 시에나의 산 도미니코 성당에 안치되어 있다.

1461년 6월 28일에 카타리나는 교황 비오 2세에 의해 성녀로 시성되었고, 1866년 4월 13일에 교황 비오 9세에 의해 로마의 수호 성녀로 반포되었고, 1940년 5월 15일 교황 비오 12세에 의해 아시시의 프란체스코와 함께 이탈리아의 수호 성녀로 선포되었으며, 1970년 4월 4일에는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하여 교회박사로 선언되었다.

주석[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