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바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바견
붉은털의 시바견
다른 이름 Shiba Inu, Shiba,
Japanese Shiba Inu
원산지 일본츄오고지혼슈 각지)
특성
(Canis lupus familiaris)

시바견(일본어: 柴犬, しばいぬ / しばけん)은 일본 고유의 견종. 수컷은 38-41 cm, 암컷은 35-38 cm 정도의 체고를 가진 소형 견종. 일본에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7개의 일본견종(현재는 6종)의 하나로, 지정은 1936년 12월 16일. 현존 6견종중 유일한 소형 견종이지만, 사육 인원수는 가장 많아서, 일본견의 대표격이라고 할 수 있다. 일본견보존회에 따르면, 현재 일본에서 사육되는 일본견종 6종 가운데, 시바견은 약 80%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을 비롯해 외국에서도 인기가 많다.

특징[편집]

  • 시바견의 일반적인 특징은, 짧은 털·쫑긋 선 귀·말린 꼬리등에 있다. 털빛은 빨간색·갈색·참깨색·검은색, 드물게는 흰색 등이 있으며, 꼬리 모양도 왼쪽으로 말림·오른쪽으로 말림·곧은 꼬리등, 개체에 따라서 다르다. 일반적으로 암컷보다는 수컷이 높이와 길이 모두 약간 크다.
  • 성격은 혈통에서 공통된 특징이 적다고 자주 말해지며, 커서 어떤 개가 될지는 강아지 시기의 기르는 방법에 따라 정해져서 집 지키는 개처럼 경계심이 강한 개부터, 애완동물처럼 낯선 사람에게도 우호적인 개까지 폭넓다. 다만, 일본견의 일반적 성격처럼 주인에게 충실하고 경계심과 공격성이 강한 편이다.
  • 온난 습윤한 기후에 강하며, 일반적으로 주인에게는 매우 충실하다. 낯선 사람에게는 친근하게 대하지 않고, 영리하며 용감하고 경계심도 강하기 때문에 집 지키는 개에도 적합하다.
  • 본래는 산지에서 작은 동물의 사냥을 도와 온 개지만, 현재는 주로 가정용 개로 사랑받고 있다.

이름의 유래[편집]

시바견이라고 하는 이름은 츄오 고지에서 사용되던 것으로, 문헌상에는, 쇼와 초기에 일본견보존회의 회지 「일본견」에서 사용되고 있다. 일반적으로는, 「시바(柴)」는「柴刈り(시바카리)」의 「시바(柴)」이며, 작은 잡목을 가리킨다. 유래에는 여러가지 설이 있어서, 잡목숲을 교묘히 빠져나가서 사냥을 도와서 그렇다는 설, 적갈색의 털빛이 시든 잡목과 비슷해서 그렇다는 설, 작은 것을 나타내는 고어 「시바(柴)」에서 유래했다는 설, 이 세 가지가 대표적이며 그밖에 시나노국의 시바무라(柴村)에서 기원했다는 설이 있다.

역사[편집]

시바견은 옛날부터 등의 산새나 토끼등의 작은 동물의 사냥 및 거기에 따르는 여러 작업에 이용된 개이다.

예전부터 혼슈 각지에서 길러져서 시나노국의 가와카미견(川上犬), 호시나견(保科犬), 도가쿠시견(戸隠犬), 미노국의 미노시바(美濃柴), 산인 지방의 세키슈견(石州犬)이나 이나바견(因幡犬)등, 분포지역에 따라 몇 가지의 그룹으로 세분되고 있었다. 현재의 시바견은, 쇼와 초기의 보존 운동 중에서, 시나노국과 산인 지방의 시바견을 교배해서 만들어진 것이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7견종 중에서 지방 명을 사용하지 않은 것은 시바견뿐이다.

검은 털

시바견은 조몬 시대부터 인간과 사냥을 하면서 생활을 함께 해 왔다고 한다. 조몬 시대의 패총 등의 유적에서는, 지금까지 개의 뼈가 200점 이상 출토되고 있다. 조몬 개로 불리는 이런 개들은, 매장되었다고 생각되는 것이 많다. 그중에는 사람과 함께 묻힌 것도 있다.

조몬 개의 상당수는 시바계이고, 액단이 극히 얇고, 커다란 이빨을 가지며, 특히 조기의 것 대부분은 소형이다. 시바견의 애호가 중에는 홀쭉한 근육질의 체격이나 경쾌하고 날렵한 움직임, 야성적인 날카로운 경계성, 인간과의 강한 신뢰 관계 같은 조몬 개의 특징을 시바견에게 바라는 사람이 많다.

마메시바(豆柴)[편집]

마메비사란, 시바견 본래의 성질을 유지하면서도, 애완용으로 통상의 시바견보다 소형 계통의 것을 선택해서 교배, 번식 시킨 것. 아파트 등의 거주자에게 판매하려고 만든 것이다.

메메시바로 불리는 개중에는, 위에서 말한 번식 수법에 의한 개 이외에, 강아지일 때 먹이를 제한해서 성장을 억제해 작게 기른 것, 우연히 몸집이 작게 태어난 시바견을 마메시바라고 칭해서 판매하는 것, 끝으로 보통의 시바견 새끼를 마메시바로 파는 것이 있다. 그 결과, 기르는 도중에 마메시바라고 할 수 없을 많큼 커져 버리는 경우도 많고, 순수한 시바견이라고 생각되지 않는 외관상 특징이 나타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상의 사정 때문에, 일본견보존회・천연기념물시바견보존회재팬케넬클럽(Japan Kennel Club, JKC) 그리고 그 외 등록기관에서는 마메시바를 독립된 견종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특히 일본견보존회에서는 「마메시바」 표기의 혈통서는 발행하지 않고 있으며, 공인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시바견의 체고는 대개 35~41cm 정도인 데 반해, 마메시바는 29~34cm 정도이다. 체중은 4.5kg 정도. 성질은 시바견과 거의 같다.

강아지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