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열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열전구
백열등이 켜진 모습

백열등(白熱燈) 또는 백열전구(白熱電球)는 높은 온도를 이용해서 빛을 내는 전기적인 조명 장치이다. 1879년토머스 에디슨이 발명하였다. 그는 전구에 쓰일 필라멘트의 재료를 찾기 위해 수많은 실험을 하였으며, 현재는 필라멘트로 텅스텐이 사용되고 있다. 세상에 나온지 100년이 넘었지만 값이 싸기 때문에 아직도 널리 쓰이고 있다.

구조와 종류[편집]

백열등은 유리구 속에 텅스텐 필라멘트를 봉입하고 내부를 진공을 만들거나 또는 불활성 가스인 질소아르곤을 넣은 것이다. 금속 부분은 전류를 통하는 구실뿐만 아니라 전구를 소켓에 고정시키는 구실을 한다. 필라멘트는 20W 이하의 것에는 단(單)코일, 그 이상의 것에는 2중 코일의 필라멘트로 되어 있다. 2중 코일로 하면 봉입 가스의 대류로 인한 열손실을 감소시킬 수가 있어 효율을 높일 수가 있다. 또 가스를 봉입하는 것은 텅스텐이 고온으로 증발되어 유리구의 내면에 부착되어 까맣게 되는 흑화현상을 방지하기 위해서이다. 유리구의 내면을 젖빛유리로 만든 것은 눈부신 것을 막는다.[1]

청색 유리를 사용한 주광색(晝光色)전구, 내열성 색소를 칠한 색전구(色電球), 순백색의 산광성도료(散光性塗料)를 칠한 전광전구(全光電球), 유리구의 모양을 반사갓형으로 하고 그 내면을 도금한 리플렉터 램프 등이 있다. 회중 전등용의 꼬마전구도 전압이 낮을 뿐 구조는 마찬가지이다. 꼬마전구를 잘 이용한 것은 플래시 라이트(회중전등)이며 그 전원으로서는 주로 건전지와 축전지가 사용된다. 전구는 최초의 밝기의 80%가 되기까지의 시간을 수명이라 하는데 현재의 규격으로는 1000 ∼ 1200시간이다. 전구는 함께 사용하는 기구(셰이드나 글로브)의 선택이 중요하며 또 먼지가 묻어 조명 효과를 손실하는 일이 없도록 손질을 해 주는 것도 중요하다. 일반주택의 경우는 제곱미터당 약 10W 정도가 적당하다.[1]

필라멘트[편집]

필라멘트전구에서 을 내는 요소의 하나이다. 과거에는 대나무로 만들었으나, 오늘날에는 텅스텐으로 만든다. 이것이 끊어지면 빛을 낼 수 없다.

백열등 반대운동[편집]

백열등은 전력의 약 10%만을 빛으로 전환하므로, 형광등, LED 등과 같은 다른 대체재에 비해 에너지 낭비가 제일 심하다. 많은 환경단체들이나 국가들에서 사용을 지양하고 있다. 몇몇 국가에서는 백열등의 사용을 줄이기 위한 법안이나 조례를 제정하였다.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2009년 안에 공공부문의 백열전구를 모두 퇴출시킬 계획이었다.[2]

대한민국 정부는 2014년 1월부터 대한민국 내의 백열전구 생산 및 수입을 전면 금지하였다.[3] 금지 대상은 150W 이하의 전구이다.[4]

주석[편집]

  1. 백열등, 《글로벌 세계 대백과》
  2. 허민. "굿바이! 애환 어린 백열전구", 《문화일보》, 2009년 2월 21일 작성. 2009년 2월 21일 확인.
  3. 산업통상자원부. "2014년부터 백열전구 생산·수입 금지", 《정책뉴스》, 2013년 7월 16일 작성. 2013년 10월 20일 확인.
  4. 이정호. "'백열전구 퇴출 50일' 비웃음 사는 이유", 《MBN》, 2014년 2월 18일 작성. 2014년 2월 19일 확인.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