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제인 그레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레이디 제인 그레이
Streathamladyjayne.jpg
잉글랜드 여왕
아일랜드 여왕
재위 1553년 7월 10일~1553년 7월 19일
전임자 에드워드 6세
후임자 메리 1세
별명 9일 여왕
배우자 길포드 더들리 경
왕가 튜더 왕가
부친 헨리 그레이
모친 프랜시스 브랜던
출생 1536년 또는 1537년
사망 1554년 2월 12일 (16 또는 17)
잉글랜드 잉글랜드 런던 런던 탑

레이디 제인 그레이(Lady Jane Grey, 1537년 - 1554년 2월 12일)는 1553년 불과 9일 동안 잉글랜드 왕국 튜더 왕가의 네 번째 여왕이었다(재위 1553년 7월 10일 - 7월 19일). 독실한 영국 성공회 신자인 제인은 로마 가톨릭을 고집하는 왕녀 메리 1세와는 대립 관계에 놓여 있었다. 즉위한 지 9일 만인 1553년 7월 19일 메리 1세가 런던에 입성하자 반역죄로 런던탑에 갇혔다가 이듬해인 1554년 2월 12일 만 열여섯의 나이로 참수당했다.

생애[편집]

유년시절[편집]

제인은 1537년 레스터셔 주에서 태어났다. 정확한 출생일자는 전해지지 않으나, 에드워드 6세와 생일이 같다는 설이 있다. 아버지는 도셋(Dorset) 후작 헨리 그레이(Henry Grey), 어머니는 헨리 8세의 생질녀, 레이디 프란세스 브랜던 (Lady Frances Brandon) 이었다.

후작 부부는 사냥과 파티를 즐기는 활발한 성격이었지만, 제인은 그와 정반대로 학구적이고 내성적이었다. 프랜시스 브랜든은 딸의 나약함을 못마땅하게 여긴 나머지 자주 체벌을 가하고 심하게 꾸짖었다. 부모에게서 사랑을 받지 못한 제인은 대신 공부와 독서에 정열을 쏟았다. 그녀는 라틴어, 그리스어, 히브리어를 구사했고, 종교개혁 운동에 영향을 받은 독실한 성공회신자로서 신학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1546년 제인은 헨리 8세의 제5계비 캐서린 파의 저택에서 살게 된다. 캐서린 파는 모성애가 강한 여성으로, 제인과 엘리자베스에게 애정을 쏟으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1548년, 왕의 사후 토머스 시무어와 결혼했던 캐서린 파가 첫 아이를 낳고 산욕열로 숨을 거두면서 제인의 안락했던 생활도 끝이 났다. 제인은 캐서린 파의 장례식에서 주 애도자(chief mourner)의 역할을 맡았다.

결혼[편집]

레이디 제인 그레이의 초상화

후작 부부는 토머스 시무어의 도움을 통해 제인을 에드워드 6세와 결혼시킬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그러나 토머스 시무어에드워드 6세를 납치하려 했다는 명목으로 체포되어 사형당하자 계획은 수포가 되었다. 그레이 가문은 화를 입지 않고 살아남았으나, 프랜시스 브랜든은 딸을 왕비의 자리에 앉히겠다는 야심을 버리지 않았다.

1553년 제인은 노섬버랜드 공작 존 더들리(John Dudley)의 아들 길포드(Guilford)와 결혼했다. 제인 자신은 결혼을 격렬히 거부했지만 부모의 강압을 이기지는 못했다. 종교개혁을 통해 힘을 얻었던 노섬버랜드 공작은 병약한 에드워드 6세가 죽으면 로마 가톨릭 신자인 왕녀 메리 1세를 누르고 성공회 신자인 제인을 왕위에 올릴 심산이었다.

짧은 재위[편집]

같은 해 7월 6일 에드워드 6세가 세상을 떴고, 7월 10일 존 더들리와 그레이 후작 부부는 제인을 왕위에 올렸다. 강력한 왕위계승권자인 메리 1세는 존 더들리가 자신을 유폐하려 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서포크 지방의 프레밍턴 성에 몸을 숨겼다.

제인 자신은 왕위를 원하지 않았다. 그녀는 남편 길포드에게 여왕의 배우자로서의 실권을 주라는 시아버지 존 더들리의 압력에 완강히 저항했다. 길포드는 대신 클라렌스 공작의 지위를 받았다.

민심은 불행한 유년기와 청년기를 보낸 왕녀 메리에게 기울어 있었다. 제인이 즉위한 지 겨우 9일 후인 7월 19일 메리가 민중의 지지를 받으며 런던에 입성하자, 그레이 후작부부는 딸 제인을 내버려두고 런던에서 도망쳤다. 제인과 길포드 더들리는 반역죄로 런던탑에 유폐되었고, 노섬버랜드 공작 존 더들리는 8월 21일 처형당했다.

죽음[편집]

레이디 제인 그레이의 처형

비록 제인은 재판에서 사형을 선고받았지만, 메리 1세는 제인의 목숨을 특별히 살려줄 생각이었다. 그러나 1554년 1월, 토머스 와이어트를 중심으로 성공회 신자들이 일으킨 반란에 제인의 아버지 헨리 그레이가 가담하면서 성공회교도 왕위계승권자인 제인은 살려두기에는 너무 위험한 인물이 되었다. 하지만 메리 1세로마 가톨릭으로 개종하면 목숨을 살려준다고 제안하였지만, 제인이 이를 거절하게 되어 제인과 길포드의 참수가 결정되었다. 메리 1세는 사형식 날, 런던탑에서 하녀들에게 그녀의 임신 여부를 알아보게 하는데,[1] 그녀가 임신이 아닌게 확인되었고, 결국 1554년 2월 12일 제인과 그녀의 남편 길포드 더들리는 런던탑에서 참수되었다.

제인의 아버지 헨리 그레이는 토머스 와이어트의 반란에 가담한 죄목으로 처형당했다.

제인의 어머니 레이디 브랜던은 딸의 죽음을 막으려는 그 어떤 시도도 하지 않았다. 그녀는 남편 헨리가 죽은 지 겨우 3주 만에 자신의 시종 아드리안 스토크와 결혼했고, 여왕의 사면을 받아 왕궁에도 다시 출입하게 되었다. 그녀는 죽을 때까지 제인의 이름을 입에 올리지 않았다고 한다.

주석[편집]

  1. 사형수가 산모라면, 사형이 면제되거나 연기된다. 메리 1세는 그녀의 목숨을 살려주려고 런던탑에서 참수 전 그녀의 임신 여부를 알아보려고 한 것이다.


전 임
에드워드 6세
잉글랜드와 아일랜드의 여왕
1553년 7월 10일~1553년 7월 19일
후 임
메리 1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