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합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공무합체 (公武合体)는 에도막부 말기(1850년대에서 1860년대 사이) 일본 조정(公)의 전통적인 권위와 막번체제(막부와 여러번을 연계해 지배하던 체제)의 통치력을 통합하려는 정책론 및 정치운동을 일컫는다. 공무합체론(公武合体論), 공무합체운동(公武合体運動), 공무일화등(公武一和)으로도 불린다.

개요[편집]

미일수호통상조약의 체결을 둘러싸고 분열된 조정과 막부 관계의 수복을 도모하여 막부의 권위를 회복하기 위한 조치로 추진됐다. 존왕의 입장에서 조정과 막부의 군신간의 명분을 바로 잡기위해 반 막부 세력의 비판을 회피하는 한편, 이미 관례화했던 대정 위임론을 조정과 막부간에 재확인하고 다시 제도화하여 막부 권력의 재편 강화를 목표로했다. 이 공무합체 정책을 단순한 명목으로 끝내지 않고 구체적으로 그 성과를 국내에 알리기 위해 추진된 것이 막번간의 혼사였다.[1]

참고문헌[편집]

  • 大江戸まるわかり事典(編)時事通信社 2005
  1. 『日本史B』,実教出版, p 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