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사이 전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간사이 전력 주식회사
The Kansai Electric Power Company, Incorporated
KEPCO-bldg-01.jpg
형태 주식회사
산업 분야 전력업
창립 1951년 5월 1일
시장 정보 도쿄: 9503
오사카: 9503
나고야: 9503
국가 일본 일본
본사 오사카 부 오사카 시 기타 구 나카노시마 3초메 6번 16호
사업 지역 긴키 지방 2부 4현
핵심 인물 회장 모리 쇼스케
자본금 4893억 2천만엔
매출액 연결:2조 7697억엔
단독:2조 4759억엔
영업 이익 연결:2738억엔
단독:2251억엔
순이익 연결:1231억엔
단독:1033억엔
자산 총액 연결:7조 3101억엔
단독:6조 4575억엔
주요 주주 오사카 시 9.29%
일본생명 4.76% 등 2010년 3월 31일 시점 '간사이 전력 애뉴얼 리포트' 페이지 66쪽 참조
종업원 연결:3만 2418명
단독:2만 277명
웹사이트 http://www.kepco.co.jp

간사이 전력 주식회사(일본어: 関西電力株式会社)는 긴키 지방 2부 4현(교토 부·오사카 부·시가 현·효고 현(아코 시 후쿠우라를 제외)·나라 현·와카야마 현)과 후쿠이 현(미카타 군 미하마 정 이서)·미에 현(구마노 시[1] 이남)그리고 기후 현 후와 군 세키가하라 정의 일부 지역에 독점적으로 전력을 공급하는 전력 회사이다.

약칭으로 간덴(일본어: 関電)과 KEPCO(Kansai Electric Power Co., Inc. = 켑코)가 사용되고 있다.

개요[편집]

1951년 5월 1일, 마쓰나가 야스자에몬(전기사업재편성번의회위원장)의 GHQ를 설득하여, 국회의 의결보다는 협력 의지가 강했던 GHQ 포츠담 명령을 기초로, 전시 상황에 대해서 기업통폐합등으로 발족한 간사이 배전일본발송전을 재편한 형태로 설립되었다(이 때문에, 현재도 일부 연장자들은 간사이 전력을 '간바이'(関配)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뒤에 설명하겠지만, 전쟁 이전에는 긴키 지방을 거점으로 전국에 사업을 전개한 다이도 전력, 우지가와 전력, 일본전력, 도호 전력 으로 흐르는 동안, 재산을 승계한 관계상[2], 긴키 지방 이외의 발전소 등의 설비를 다수 보유하게 되었다.

발전능력에 비해, 실제의 발전은 원자력의 비중이 약 55% 정도이다.(타사의 전기 매입, 융통, 양수 발전등을 제외한 발전량에 한함. 설비별 비중임.)

한편, 도야마 현구로베 댐 유역등에, 최대출력 30만kw가 넘는 대량의 수력발전소도 소유하고 있다.

발전설비[편집]

현재[편집]

과거[편집]

계획되었다 중단된 발전소도 포함함.

영업소[편집]

2004년 6월 30일, 긴키 2부 4현의 일부 영업소가 재편되었다. 긴키에 대폭 재편이 행해진데 대해, 후쿠이 현에서는 전부 재편이 실시되었고, 원자력 발전소 입지 지역에 대해 '배신'이라 보는 견해도 있다.

발전설비와 관계된 특기 사항[편집]

간사이 전력은, 수력 발전 및 원자력 발전의 영역에 대해, 다른 전력 회사와 비교되는 특징이 있다.

구로베가와 유역의 전원 발전[편집]

구로베 댐

제2차 세계 대전 이전의 일본전력(후의 일본발송전)은, 긴키 지방에의 배전을 목적으로 도야마 현 구로베가와 수계의 많은 수력발전 설비를 건설했다. 전쟁 이후, 일본발송전을 해체한 후, 배전지주의(配電地主義)의 관점에서는 이를 간사이 전력이 승계하는 것으로 보았고, 드디어 간사이 전력이 자신들의 손으로 구로베가와 제4 발전소를 건설했다. 이 사정으로, 배전지역 외의 도야마 시에 호쿠리쿠 지사가 위치한 것과, 특히 구로베가와 제4 발전소를포함한 구로베 댐등을 포함한 고쿠시(黑四)관련시설의 관리를 담당하는 나가노 현 오마치 시의 고쿠시 관리 사무소가 생겼다.

이곳의 발전 시설의 건설을 위해 일본전력 시대에는 현 JR 구로베 역으로부터 구로베가와 주변까지 이어지는 철도나 전용 궤도 또는 도보(닛덴 도보)가 건설되었고, 이에 더해 고쿠시 관련시설 건설의 경우에는 나가노 현 측의 공사용 도로(후의 오마치 유료 도로를 포함한 간덴 터널)도 건설되었다. 이곳의 철도·궤도·도로는 본래의 발전 설비의 유지 관리가 목적이었으나, 지원(地元)철도 회사로의 이관으로, 관광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현재, 간사이 전력에서는, 오기자와 역 부터 구로베 댐 역까지의 간사이 터널 롤리 버스철도사업자의 권한으로 운행하고 있으며(송전은 주부 전력이 담당), 구로베 계곡 철도 게야키타이라 역부터 이어져 있는 우에베 궤도를 전용 철도로 운행하고 있다. 또한, 시모베 궤도(우나즈키 - 게야키다이라)는 자회사인 구로베 계곡 철도가 운영하고 있다.

원자력과 간사이 전력[편집]

간사이 전력은, 전력 구성의 일부인 원자력 발전의 비율이 타사보다도 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사의 CM에서도, 간사이의 전기의 약 절반은 원자력이라는 캐치프레스가 흐르고 있다.

동사의 원자력 발전소는, 후쿠이 현 와카사 지방에 집중 위치해 있다. 내역은 미하마 정미하마 발전소 3기, 오이 정오이 발전소다카하마 정다카하마 발전소가 각각 4기로 총 11기가 있다. 전부 가압수형 원자로를 사용하고 있다.

이 지역은 후쿠시마 현 태평양 해안가와 비슷하게 원자력 발전소가 집중되어 있는 지역으로, 전술한 3곳의 발전소에 더해, 쓰루가 시일본 원자력 발전쓰루가 발전소, 일본 원자력 연구 개발 기구가 있는 고속증식로 몬주신형전환로 후겐(현재는 운전 정지 및 폐쇄 작업 중), 주식회자 원자력 발전 훈련 센터(미쓰비시 중공업의 관련회사)등도 입지해 있어, 별명 겐바쓰 긴자(일본어: 原発銀座)라 불리기도 한다.

동일본 대지진의 영향[편집]

2011년 3월 11일의 도호쿠 지방 태평양 해역 지진(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하여, 도쿄 전력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에서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가 벌어진데 대해 동사(간사이 전력)는, 관리하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의 비상용 디젤 발전기 이외, 이동 가능한 전원 장치를 별도고지대 등에 장치하였다고 각 언론을 향해 발표했다.[3]

그리고 같은해 6월 10일에 동사는, 원자력 발전소의 운전 정지 및 정기 검사 후의 재가동 지연기에 대해 전력의 공급 부족으로 인한 정전을 회피하기 위해 같은해 7월 1일부터 9월 22일까지 평일 9시부터 20시까지, 개인·법인의 전 수요 가정에 대하여, 15% 전도의 절전 협력을 요청하는 내용의 보도를 발표했다. 그리고 7월 1일, 전기 예보의 발표(6월 29일 개시)를 포함해, 동사로부터의 절전에 대한 협력 요청이 이루어지고 있다.

각주[편집]

  1. 아타시카 정, 이소자키 정, 오도마리 정, 스노 정, 니기사마사토 정, 니기시마 정, 하다스 정, 호보 정, 유키 정을 제외
  2. 그러나, 사업 전체를 승계한 것은 아니며, 도호 전력, 게이후쿠 전기 철도, 다이비루등, 같은 기원을 가진 기업이 다수 존재한다.
  3. 이번의 도호쿠 지방 태평양 해역 지진을 보며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