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전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도쿄 전력 주식회사(일본어: 東京電力株式会社, 영어: The Tokyo Electric Power Company, Inc, 약칭 도덴(東電), TEPCO(텝코), 도쿄: 9501)는 일본의 수도권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력 회사이다. 가나가와 현, 군마 현, 도치기 현, 도쿄 도, 사이타마 현, 야마나시 현, 이바라키 현, 지바 현시즈오카 현후지 강 동쪽 지역에 독점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본사는 도쿄 도 지요다 구에 위치하고 있다.

발자취[편집]

사업 영역[편집]

일본 수도권에 전기 생산, 공급

원자력발전[편집]

화력발전[편집]

수력발전[편집]

기타[편집]

전기 자동차 축전기

사건[편집]

방사성 폐기물 투기[편집]

도쿄 전력 주식회사는 1993년 동해에 매년 4천억 베크렐방사성폐기물을 버려왔다고 시인해, 당시 러시아가 동해에 버린 방사능 물질보다 10배 많은 핵 폐기물을 버렸음이 밝혀졌다.[2]

원자력 발전소 사고 은폐[편집]

2002년 9월 29일 일본 정부는 도쿄 전력 주식회사가 1975년부터 2002년까지 20년간 원자력 발전소 안전 사고를 조직적으로 은폐하고 허위 정기 보고서를 제출한 혐의로 비등수형 원자로 17기 전체를 운전중지 시키고, 히로시아라키 사장 등 경영진 5명을 해고하였다.2003년도쿄전력은 지상파TV광고을 통해 원자력발전소 불상사의 사죄와 절전을 부탁을 협조했왔지만 그러나 후쿠시마현주민들은 원전사고때문에 불안감에 확산이된다. . 2005년 정부승인아래 다시 운전을 시작하였으나, 2007년 내부 감사로 수많은 보고되지 않은 사고가 추가로 밝혀져 원자력 에너지 산업 전반에 걸쳐 비판을 받았다.

방사능 누출 사고[편집]

2011년 3월 11일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 사고‎‎를 일으켜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 인근에 방사능을 누출하였다.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建設計画の概要. 2011년 3월 19일에 확인.
  2. "일,러시아보다 10배 많은 핵폐기물 동해에 투기", 《연합뉴스》, 1993년 10월 26일 작성. 2011년 3월 19일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