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07특수임무대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707특수임무대대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ilitary.png
707 특수임무대대
활동 기간 1981년 4월 17일~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소속 대한민국 대한민국 육군
종류 특수부대
역할 대테러, 적 핵심부 직접 타격작전
규모 300명
명령 체계 특수전사령부
본부 경기도 성남
표어 안되면 되게하라!
마스코트 백호
장비 해당 문단 참조

제707특수임무대대(第707特殊任務大隊, 707th Special Mission Battalion)는 대한민국 육군 특수전사령부 소속의 특수부대이다. 대테러전 및 그외 여러 기밀 작전 등을 수행하며, 독일 GSG-9미국 델타 포스 등의 여러 나라의 특수부대와 훈련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무[편집]

평시엔 대테러 작전이 기본 임무이고, 전시엔 X파일이라고 내부적으로 불리는 비밀작전을 수행하는 특수임무를 가지고 있다. 1980년대엔 국내의 각종 무장인질극 사건들에도 707부대가 투입되었으나, 1990년대 이후에는 대한민국 국내에서 일어나는 대테러 및 치안 업무는 경찰특공대에게, 707은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국외 거주민을 대상으로 한 테러 사건을 담당하도록 역할이 분담되었다.

역사[편집]

12.12 사태 당시, 신군부의 반대편에 섰던 당시 정병주 특수전사령관을 최세창 3공수특전여단장이 체포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는 특전사령관이 있는 특전사령부 본부 건물이 당시엔 독자적인 공간 없이 3공수특전여단의 영내에 위치해 있었고 사령부 본부엔 행정병과 인원만 있었을 뿐 사령관 직속의 무장병력이 없어서 무방비 상태였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이후에 만약 역쿠데타가 일어났을 경우 자신들도 똑같이 당할 수밖에 없다는 걸 깨달은 신군부는 특전사령관이 직접 지휘할 수 있는 사령부 직할 전투 부대를 보유할 필요성을 느껴서 707특수임무대대를 창설하게 된다. 그리고 올림픽 개최지가 서울로 확정되자 한국 정부의 "국가 대테러활동지침"에 따른 대테러부대로서의 임무도 겸하는 목적이었다. 이리하여 1981년 4월 17일에 707 특수임무대대가 특전사령관 직속부대로 창설된다. 이후 상황이 안정되어 쿠데타 우려가 적어지자 사령관 경호 목적보다는 대테러부대라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부대로 자리 잡게 된다. 그 후 1986년 아시안 게임1988년 하계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처음으로 외부에 공개되었다.

1980년대엔 여러 무장 인질극 사건에 투입되어 임무를 성공시켰다. 특히 1986년 12월 3일의 서용운 중사 추풍령 무장탈영 인질극 사건[1] 이 유명하다.

조직[편집]

특전사 707특임대는 1개의 고공지역대와 1개의 해상지역대, 2개의 특공지역대로 구성되어 있다. 각 지역대는 다시 팀으로 나뉘어 있다.

장비[편집]

대한민국 육군의 기본 제식 장비 외에 특수부대로서 필요한 장비는 별도 예산으로 장만한다. K1 기관단총, K7 기관단총, MP5 시리즈 등을 상황에 따라 기본 화기로 사용한다.

언론을 통해 공개된 보유중인 장비의 목록은 아래와 같다.

훈련[편집]

707 특임대는 정기적으로 아래 목록의 외국 특수부대와 교류 및 교환 훈련을 갖는다.

참조[편집]

  1. "국가가 부를땐 군복이 수의" 707특수임무부대”. 주간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