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중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2022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국제 사회의 반응 중, 중화인민공화국(이하 중국)은 중립을 지키고 있다고 여러 논평가들이 말하고 있다.[1][2][3]

중국 정부[편집]

2월 25일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침공을 규탄 표결에서 기권했다.[4]

3월 1일 우크라이나와 중국의 외무장관 드미트로 쿨레바왕이는 침공 이후 처음으로 통화했다. 중국 언론은 왕이가 쿨레바에게 민간인이 처한 위험에 대해 "극도로 우려하고 있다"며 "충돌이 확대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최대한 상황을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쿨레바는 우크라이나가 "중국이 휴전을 중재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5]

3월 2일 미국 신문 《뉴욕 타임즈》는 중국 정부가 침략을 사전에 경고했고, 러시아 정부에 2022년 동계 올림픽 이후로 침공 일정을 연기해 달라 요청했다고 주장하는 기사를 실었다.[6] 중국 정부는 "이러한 수사의 목적은 주의를 분산시키고 비난을 돌리려는 것"이라며 "완전히 비열한 짓"이라 주장했다.[7]

중국 최고지도자 시진핑은 3월 9일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독일 총리 올라프 숄츠와 화상 회담을 하며 "유럽에서 전쟁의 불길이 다시 타오르는 것을 보고 중국이 고통스럽다"고 말하며 3국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평화 협상을 이끌어가기를 촉구했다.[8]

3월 15일, 주미 중국 대사 친강은 《워싱턴 포스트》에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은 중국에 이롭지 않다"며 "우크라이나를 포함한 모든 국가의 주권과 영토 보전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기고했다. 또한 "일부 미국 관리가 말한 것처럼 중국 기업과 기업에 대한 위협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9]

3월 18일 시진핑미국 대통령 조 바이든이 2시간 동안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하여 화상 회담했다. 미국 백악관은 회담 후 언론에 바이든 전 부통령이 시 주석에게 "중국이 러시아에 물질적 지원을 제공할 경우 대가가 있을 것"이라 경고했다고 밝혔다.[10]

중국 언론[편집]

3월 초 현재, 피닉스 텔레비전 기자 루위광은 최전방 러시아군에 편입된 유일한 외국 특파원이었다.[11]

국영 중국 중앙 텔레비전은 4월 5일 정오 뉴스에서 부차 학살이 거짓이라는 러시아 측 주장에 따라 "러시아 외무장관: 부차 사건의 거짓말을 폭로하다"라는 제목으로 사건을 보도했다.[12]

중국 시민 사회[편집]

2월 26일, 5명의 중국 역사가는 "역사상 큰 재앙은 종종 지역 분쟁에서 시작되었다"고 적시하는 공개 서한에 서명했다. 그러나 이 편지는 3시간 만에 당국의 검열로 인터넷에서 삭제됐다.[13]

3월 5일 국무원 고문실 공공정책연구센터 부주석인 후웨이는 "중국은 유연하게 대응하고 장기적인 이익에 부합하는 전략적 선택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기사를 썼다. 이어 "중국은 푸틴 대통령과 엮일 수 없으며 가능한 한 빨리 단절돼야 한다"고 말했다.[14]

우크라이나에서 중국인의 대피[편집]

2월 25일 우크라이나 주재 중국 대사관은 중국인들에게 우크라이나를 떠나라고 권고했다. 3월 7일, 중국 정부는 우크라이나에서 대부분의 중국인을 대피시켰다고 발표했다.[15]

국제 반응 및 논평[편집]

아메리칸 대학교의 조셉 토리전은 침공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균형적 행동"이라고 설명하면서 "양국은 유럽과 아시아에서 미국의 역할에 대해 비슷하게 부정적인 견해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특히 중국이 "책임 있는 이해관계자로서의 명성을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중국은 위험을 무릅쓰고 재정적 지원을 러시아에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16] 브루킹스 연구소의 라이언 하스 (Ryan Hass)는 "러시아가 없다면 중국은 중국의 부상을 방해하기로 결정한 적대적인 서방과 맞서 싸울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양국은 "완벽하게 일치된 이해 관계를 갖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중국은 러시아보다 잃을 것이 많다. 중국은 스스로를 동력과 함께 부상하는 국가로 보고 있다. 러시아는 본질적으로 쇠퇴의 물결과 싸우고 있다."[17]

일부 논평가들은 분쟁의 핵심 중재자로서 중국의 잠재적 역할을 예견했다. 라발 대학교의 에릭 두첸은 "중국 측의 전략적 모호성은 유익한 효과를 가져오고, 위기의 고르디안 매듭을 푸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나토 국가가 중국 중재에 반대하는 것은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18] 킹스 칼리지 런던의 제노 레오니는 중국 정부가 "책임 있는 강대국으로서 스스로를 과시할 수 있고, 미국의 영향력이 줄어들고 있는 시기에 서방이 미래에 중국의 세계적 영향력에 의존해야 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납득시킬 수 있기에" "중국이 새로운 평화에 관련된 당사자들을 이끌면 주요한 외교적, 홍보적 승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19]

다른 논평가들은 침략에 대한 중국의 대응이 인도의 대응을 형성하는 데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브루킹스 연구소( Brookings Institution )의 탄비 마단(Tanvi Madan)은 인도의 "외교 정책 목표 중 하나는 러시아가 중국에 더 가까이 다가가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20]

같이 보기[편집]

출처[편집]

  1. “Ukraine: what will China do? There are signs it is uneasy about Putin’s methods”. 《The Guardian》. 2022년 2월 27일. 
  2. Snetkov, Aglaya; Lanteigne, Marc. “Ukraine: why China is not yet bailing out Russia”. 《The Conversation》. 
  3. “China and Russia’s invasion of Ukraine: Initial responses and implications”. 《www.ualberta.ca》. 
  4. Nichols, Michelle; Pamuk, Humeyra (2022년 2월 26일). “Russia vetoes U.N. Security action on Ukraine as China abstains”. 
  5. “China signals willingness to mediate in Ukraine-Russia war”. 《The Guardian》. 2022년 3월 1일. 
  6. Wong, Edward; Barnes, Julian E. (2022년 3월 2일). “China Asked Russia to Delay Ukraine War Until After Olympics, U.S. Officials Say”. 
  7. “China denies it asked Russia not to invade Ukraine during Winter Olympics”. 《The Guardian》. 2022년 3월 3일. 
  8. “China’s Xi: Beijing supports peace talks between Russia, Ukraine”. 《www.aljazeera.com》. 
  9. https://www.washingtonpost.com/opinions/2022/03/15/china-ambassador-us-where-we-stand-in-ukraine/
  10. “Xi tells Biden Russia-Ukraine fighting is in 'no one's interest'. 《Al Jazeera》. 2022년 3월 18일. 2022년 3월 19일에 확인함. 
  11. “‘I’m on the frontline in Mariupol’: the Chinese reporter embedded with Russian troops”. 《The Guardian》. 2022년 3월 16일. 
  12. “ブチャの虐殺は「フェイク」 中国メディアはロシアの主張が中心”. 《雅虎新聞》 (일본어). 2022년 4월 5일. 2022년 4월 8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2년 4월 5일에 확인함. 
  13. “‘They were fooled by Putin’: Chinese historians speak out against Russian invasion”. 《The Guardian》. 2022년 2월 28일. 
  14. Monitor, US-China Perception (2022년 3월 12일). “Possible Outcomes of the Russo-Ukrainian War and China's Choice”. 
  15. “‘It came too late’: Chinese students who fled Ukraine criticise embassy response”. 《The Guardian》. 2022년 3월 8일. 
  16. Torigian, Joseph. “China's balancing act on Russian invasion of Ukraine explained”. 《The Conversation》. 
  17. “How close are China and Russia and where does Beijing stand on Ukraine?”. 《The Guardian》. 2022년 3월 16일. 
  18. Duchesne, Érick. “Why China could become a mediator in negotiations between Russia and Ukraine”. 《The Conversation》. 
  19. Leoni, Zeno. “Ukraine conflict: the pros and cons of China as global peace mediator”. 《The Conversation》. 
  20. Borger, Julian (2022년 3월 18일). “China’s decisive turning point: will it side with Russia and divide the world?”. 《The Guardian》 (영어). 2022년 4월 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