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환경운동연합(環境運動聯合, Korean Federation For Environmental Movement)은 1993년 4월 결성한 대한민국 최대의 환경단체이다. 49개의 지역조직이 있으며 세계 3대 환경보호단체중 하나인 '지구의 벗'에 대한민국 대표로 회원이 되었다.

2014년 현재 공동대표는 이시재, 장재연, 지영선이며 사무총장은 염형철이다.

회계부정사건과 거듭나기위원회[편집]

  • 환경운동연합은 2008년 9월 초부터 사회문제가 된 부실한 회계 관리와 프로젝트 사업비의 전용 및 전 활동가의 공금유용 사건 등으로 회원과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줬다. 11월 6일 기자회견을 통해 중앙사무처 상근자 사퇴 결의도 발표했다. 환경연합 중앙집행위원회는 조직의 쇄신을 위해 특별대책위(의장 이시재 전 가톨릭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를 구성했다. 특별대책위원회는 공금 비리가 부실한 회계관리와 주먹구구식 운영에서 비롯된 제도상의 문제를 넘어선 문제라고 진단했다. 기본과 원칙을 무시, 회원을 고려하지 않는 운영과 활동의 방식, 윤리정책과 투명성 체계를 조직 구성원 간 신뢰란 명분으로 대치해 온 어리석음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 특별대책위원회가 운영된 11월 한 달 동안 여덞 차례에 걸쳐 회의를 열고, 환경운동연합을 돈 안드는 조직, 투명한 조직, 시민의 조직으로 쇄신하도록 방향을 잡았다.
    • 첫째, 돈이 안 드는 조직으로 정부와 기업의 프로젝트를 수행하지 않고, 회비와 소액후원금으로 운영한다.
      • 중앙사무처는 규모를 축소 지역운동과 현장 활동을 강화한다. 중앙사무처는 지역의 분담금으로 운영한다.
    • 둘째, 조직의 투명성을 제도화한다. 이를 위해 외부의 독립적인 회계감사 법인에 회계업무를 위탁한다. 운영통장 공개, 현금지급 금지, 온라인 송금 카드사용 후 후지급 등은 즉각 실시한다. 사업예결산제를 실시하고 결산 내역을 인터넷에 월별 공개한다.
      • 환경운동과 이해관계가 상충되는 사람은 임원이 될 수 없다.
    • 셋째, 환경운동연합은 초심으로 돌아가 시민성을 회복한다.
      • 먼저 최고 의사결정 기구로 회원대표들이 참여하는 대의원 총회를 부활한다.
      • 환경센터를 시민과 회원에게 개방한다.
      • 시민과 회원참여를 홣성화하고 회원참여 활동에 자원 배분을 강화한다.
  • 이와 같은 특별대책위원회의 쇄신안은 같은 해 12월 전국대표자회의에서 확정됐고, 향후 수임 기구로서 <환경운동연합 거듭나기 위원회(공동위원장 홍재웅 인천환경운동연합 의장, 박재묵 충남대 사회학과 교수, 구희숙 서울환경운동연합 의장)가 구성됐다. 거듭나기 위원회는 2009년 1월 회원과 시민에게 "환경운동연합은 정부와 기업의 프로젝트를 수행하지 않고 회비와 소액후원금으로 운영하는 돈이 안 드는 조직으로 거듭나며, 외부의 독립적인 회계감사법인에 회계업무를 위탁해 투명성을 제도화하고 대의원 총회를 부활해 시민성을 회복하겠다고 선언했다.
  • 거듭나기위원회는 쇄신안을 실행하기 위한 세부시행사항을 마련하고 이를 대표자회의에 제출하는 전권기구의 역할을 2008년 12월부터 2009년 3월까지 담당했다. 약 3개월 간 총 열두 차례에 걸쳐 논의를 진행하면서 구체적인 실행 안을 만들어 나갔다. 정관개정, 환경연합 명칭개정 전문기관 및 협력기관 분화, 회원총회 혹은 대의원총회 부활 등 환경운동연합의 전반적인 부분을 검토했다.
  • 투명성 강화를 위한 회계지침
  1. 환경연합의 모든 수입과 지출에 대해 홈페이지, 회원 소식지 등을 통해 매월 공개한다.
  2. 외부의 독립적인 회계감사 법인에 회계업무를 위탁함을 원칙으로 한다,
  3. 일반회계와 특별회계를 구분하고 월별 사업예결산제를 도입하며 각각의 결산내역에 대해 최소한 월 1회 점검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한다.
  4. 일반회계의 경우 운영비 지출통장을 일원화하고, 특별회계의 경우에도 특별회계 전용계좌를 사용해 자금흐름의 투명성을 높인다,
  5. 체크카드 현금카드를 통한 지출과 온라인 송금을 정착시켜 공적 자금의 개인 계좌 이체를 원척적으로 허용하지 않는다.
  6. 개인 및 법인으로부터 기부의사를 확인한 경우 기부종류(비목적성/목적성)을 확인하고, 목적성 기부금은 지정된 사업목적에 부합되게 지출한다,
  7. 사진, 원고, 조사, 출판 등 재능 및 재물기부를 포함하여 모든 형태의기부에 대해서는 반드시 기부금영수증이나 수령증을 발급한다.
  8. 기부금영수증 발급명세서는 작성 후 5년간 비치하고 보관하며, 익년 6월 30일까지 관할 세무서에 제출한다.
  9. 매년 연차보고서를 발간하여 해당 연도의 사업과 회계에 관한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10. 투명성과 통합성 확보를 위해 전문회계관리 프로그램을 사용하며, 복식부기를 사용함을 원칙으로 한다,
  11. 이 지침 제2항 및 제10항에 관한 내용은 전국 집행위원회가 결정한 바에 따른다.
  • 환경운동연합 거듭나기 과정은 현재도 진행중이라 할 수 있으나, 2014년부터 내부규정을 개정, 지자체 등의 민간단체 대상 공모사업 참여를 재개하는 등 초창기 거듭나기위원회에서 밝힌 방향에 비춰볼 때 점차 퇴색하는 추세로 보인다.

주요활동[편집]

  • 1993 환경운동연합 창립
  • 1995 굴업도 핵폐기장 백지화
  • 1997 대만 핵폐기물 부산 반입 저지 활동
  • 1998 한강수계특별법 제정, UN경제이사회 특별협의자격 취득
  • 2000 동강댐 백지화
  • 2002 세계 3대 환경단체 지구의 벗(Friends of the Earth) 가입
  • 2003 가야산 골프장 계획 백지화
  • 2005 매향리 사격장 폐쇄 및 주민 보상 확정
  • 2007 장항갯벌 산단 개발계획 백지화 및 국립생태원 설립 확정, 환경부 PVC 수액백 사용금지 시행
  • 2008 서해안 기름유출 시민구조단 1만 6천 명 방제 작업, 난지골프장 가족공원화로 결정, 한반도대운하 계획 백지화
  • 2010 석면피해 구제법안 제정 의결
  • 2011 후쿠시마 원전사고 대응 활동, 노원구 방사능 오염 아스팔트 최초 확인
  • 2012 사막화된 내몽고 지역 1500만 평 초지 조성, 환경부 국립공원 케이블카 부결, 4대강사업 낙동강소송 승소
  • 2013 시민햇빛발전소 9개 지역 건립 추진,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설립, 서울대공원 제돌이 방사 결정

전문기관[편집]

  • 환경법률센터
  • 시민환경연구소
  • 시민환경정보센터
  • 에코생활협동조합
  • 월간 함께사는길

협력기관[편집]

  • 환경교육센터
  • 기후변화행동연구소
  • 에코피스아시아
  • 환경보건시민센터
  • 복미디어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