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계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홍계훈(洪啓薰, 1842년 ~ 1895년)은 조선 후기의 무장으로 초명은 재희(在熙), 본관은 남양(南陽) . 자는 성남(聖南), 호는 규산(圭珊)이다.

생애[편집]

신원은 확실치 않으나, 무사 집안 출신이었다. 무예청 별감으로 관직을 시작한 그는 1882년 8월에 일어난 임오군란 당시 수문장[1]으로 명성황후를 누이로 속여서 명성황후 민씨를 업고 피신시킨 뒤 경기도 여주로 호송했다. 그 공으로 출세하였다. 1887년 충청감사 1894년 장위영 영관(領官)을 지냈다. 그해 동학농민운동이 일어나자 양호초토사(兩湖招討使)로 출전하여 전주를 탈환하고 그 공으로 훈련대장이 되었다.

1895년 음력 8월 20일(양력 10월 8일 새벽5시 50분,6시) 을미사변 때 소수의 도성수비대 병력을 이끌고 광화문 앞에서 일본군과 일본이 훈련시킨 훈련대의 우범선, 이두황 등 친일파 군인 내통자들을 막다가 죽었다.[2][3][4]

사후[편집]

평가[편집]

황현은 《매천야록》에서 홍계훈을 “졸병에서 일어나 높은 지위에까지 올랐는데, 인품이 염결(廉潔)하고 근신(勤愼)했다.”라고 호평했다. 황현이 명성황후와 연관된 인물중 거의 유일하게 호평한 인물이다.

홍계훈을 연기한 배우[편집]

각주[편집]

  1. 서반 종4품
  2. 《고종실록》에서는 광화문 밖에서, 《한국통사》에서는 궁궐 안에서, 박은식, 《한국통사》(김승일 역, 범우사. 1997) 194쪽.“새벽녘에 서대문에 이르자 훈련대와 일본군이 서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행군했고, 날이 샐 무렵 광화문에 도착하여...약간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연대장 홍계훈(洪啓薰)이 소식을 득도 달려와 큰소리로 이들을 꾸짖다가 일본병에게 살해되었고, ... ”,《대한계년사》에서는 궁궐 안에서 칼을 맞고 죽었다고 하였다. 또 《매천야록》에서는 총을 맞고 쓰러진 뒤 며칠 뒤에 죽었다고 되어 있다.
  3. 이사벨라 비숍은 《한국과 그 이웃들》에서 일본 장교의 칼에 피습한 뒤 여덟 발의 총탄을 맞아 치명상을 입었다고 썼다.
  4. 한영우 (2001년 10월 20일). 《명성황후와 대한제국》 초 1쇄판. 서울: 효형출판. 53~54쪽쪽. ISBN 89-86361-57-4. 

관련 항목[편집]

참고 문헌[편집]

  • 고종실록
  • 매천야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