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4회 일본 중의원 의원 총선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 중의원의 해산 ===
고이즈미 총리는 해산을 통해 [[자유민주당 (일본)|자유민주당]]이 약진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당에서는 분열과 내분으로 인해 크게 패할 것이라고 예상하는 의견이 다수였으며, [[각의 (일본)|각의]]에서는 해산조서에 서명을 거부하는 각료까지 나타났다. 해산을 정하는 임시각의는 2시간이나 중단되었다가, 서명을 거부했던 [[아소 다로]] [[일본일본의 총무성총무대신|총무성총무대신]] 장관과 [[무라카미 세이이치로]] 행정담당대신이[[내각부 특명담당대신|행정 담당대신]]이 총리의 설득으로 서명했지만, [[시마무라 요시노부]] [[일본일본의 농림수산성농림수산대신|농림수산성농림수산대신]] 장관은 최후까지 서명을 거부했다. 결국 고이즈미 총리는 시마무라 장관을 파면하고 스스로 농림수산성 장관직을농림수산대신직을 겸임하는 형식으로 서명을 완료하고, 중의원을 해산했다. 또한 이 각의에서는 참의원 본회의에서 우정민영화 법안에 반대표를 던진 [[가시무라 다케아키]] 방위정무관의 파면도 결정되었다.
 
고이즈미 총리는 같은 날 밤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금번의 해산은 [[우정해산]]입니다. (우정민영화에) 찬성하는지 반대하는지, 분명하게 국민들께 묻고 싶습니다”라고 말한 뒤, 우정민영화를 [[지동설]]을 주장한 [[갈릴레오 갈릴레이]]의 우화에 등장하는 ‘그래도 지구는 돈다’는 명언을 이용해 민영화의 정당성을 주장하고, 자민당과 [[공명당 (일본)|공명당]]의 양당이 과반수를 확보하지 못하면 퇴진한다고 공언했다. 해산에 반대해 각의에서 해임된 시마무라 전장관은전 장관은 '''벼락치기해산''', '''깜짝해산''' 등을 사용해 평가했으며, 자민당의 패배를 예상한 당내 세력은 '''자폭해산'''등으로 평가했다. 그러나 고이즈미 총리가 주장한 '''우정해산'''이 용어로 정착하게 되었다.
 
=== 신당의 출범 ===

편집

9,222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