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완수 (1898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잔글
잔글
잔글 (→‎생애: replaced: 제2공화국제2공화국 using AWB)
[[경상북도]] [[의성군]] 출신이다. [[경성법학전문학교]]를 졸업하고 광주지방법원 정읍지청 서기 겸 통역생으로 법조계에 입문했다. [[1920년]]에 조선총독부 판사로 임명되어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청 판사로 근무를 시작했다.
 
부산지방법원 통영지청 판사를 거쳐 [[1929년]]에 대구복심법원으로 전근하였고, [[1933년]]에 경성복심법원 판사를 맡았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다시 대구복심법원과 대구지방법원 판사로 돌아왔다.
 
총독부 판사로 20년 이상 근무하는 동안 일본 정부로부터 여러 차례 훈장을 받아, 대구지방법원 판사로 재직 중이던 [[1942년]]을 기준으로 정5위 훈5등에 서위되어 있었다. 오완수가 경성복심법원 판사로 근무하던 [[1935년]]에 경성복심법원에는 조선인 검사는 한 명도 없고, 조선인 판사 역시 오완수와 [[백윤화]] 두 명뿐이었을 정도로 [[일본 제국]]의 신임을 받았다.<ref>{{저널 인용
}}</ref>
 
[[대구광역시|대구]]에서 [[변호사]]를 개업하여 대구변호사회 회장으로 오랫동안 활동하였다. [[1961년]]에는 [[4·19 혁명]]으로 수립된 [[대한민국 제2공화국|제2공화국]]에서 특별검찰을 구성하면서 특별검찰부장으로 선출되었으나, 취임을 거부했다.<ref>{{뉴스 인용
|제목= 吳完洙씨는 수락을 거부. 민의원서 선출된 특별검찰부장
|작성일자=1961-01-02

편집

52,455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