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리티 스타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퀄리티 스타트(Quality Start, QS)는 1986년워싱턴 포스트》의 리처드 저스티스 기자가 처음으로 사용한 뒤 일반화된 야구 용어로, 선발로 등판한 투수가 6이닝 이상 공을 던지고 자책점을 3점 이하로 막는 투구 내용을 말한다.

현대 야구에 있어서 선발 투수의 최소한의 의무이자 승리 투수가 될만한 기본 자격으로 여겨지고 있다. 하지만 퀄리티스타트라 하더라도 방어율로 따지면 4.50에 불과하므로 근래에는 좀 더 엄격하게 기준을 세워 7이닝 이상 2자책점 이하를 말하는 "퀄리티 스타트 +"도 쓰이고 있다.

기원[편집]

퀄리티 스타트의 기원은 미국 메이저 리그 야구에서부터 시작된다. 메이저 리그에서 1980년대를 거치면서 현재와 같이 선발 투수, 중간 계투 요원, 마무리 투수 등으로 분업화가 됨에 따라 당연히 선발 투수들의 이닝수와 완투율이 줄어들었고, 더불어 선발 투수 투구 결과의 질을 판단하는 기준이 필요했다. 그래서 저스티스가 처음으로 고안했다. 6이닝 동안 3실점 이하로 막는 것을 기준으로 삼은 이유는 다음과 같다. 6이닝 3자책점을 평균 자책점(ERA)으로 환산하면 4.50이 된다. 메이저 리그에서 한 경기당 평균 득점수가 4.63 이다. 즉 선발 투수가 6이닝 3실점으로 막는다면, 내줄 수 있는 평균 실점(4.63)보다 덜(4.50)했기 때문에 최소한의 승리의 요건을 만족하게 된다. 평균적으로, 이 수치를 만족시키고 중간 계투 요원이 전혀 실점을 하지 않는다고 가정한다면, 투수는 이론적으로 승리를 얻을 수 있게 된다.

QS 연속 기록[편집]

1968년 세인트 루이스 카디널스의 밥 깁슨 22경기 연속 (67년 시즌 합산 26경기 연속)

2005년 세이트 루이스 카디널스의 크리스 카펜터 22경기 연속

2010년 한화 이글스의 류현진이 23경기 연속 (09년 시즌 합산 29경기 연속)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