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친부 경근당과 옥첩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종친부 경근당과 옥첩당
(宗親府 敬近堂과 玉牒堂)
대한민국 서울특별시유형문화재
종친부 경근당.
종목유형문화재 제9호
(1972년 5월 25일 지정)
면적507.6m2
수량2동
시대조선시대
위치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대한민국)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주소서울특별시 종로구 소격동 165-10
좌표북위 37° 34′ 43″ 동경 126° 58′ 50.3″ / 북위 37.57861° 동경 126.980639°  / 37.57861; 126.980639좌표: 북위 37° 34′ 43″ 동경 126° 58′ 50.3″ / 북위 37.57861° 동경 126.980639°  / 37.57861; 126.98063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종친부 경근당과 옥첩당(宗親府 敬近堂과 玉牒堂)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안에 있는 조선시대종친부로 사용되던 건물이다. 1972년 5월 25일 서울특별시의 유형문화재 제9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조선왕조 역대 모든 제왕의 어보(왕의 도장)와 영정(초상화)을 보관하고, 왕과 왕비의 의복을 관리하며 종실제군(宗室諸君)의 봉작승습·관혼상제 등 모든 사무를 맡아보던 곳이다. 조선 전기에는 ‘재내제군소’라 하였으나 여러 차례 그 명칭과 기능이 바뀌었다가, 세종 12년(1430)에 종친부라 하였다.

순종 융희 1년(1907)에는 이를 폐지하고, 이곳 사무를 규장각으로 옮겼다.

원래 삼청동에 있던 것을 국군기무사령부 내 테니스장을 짓기 위하여 1981년 8월 정독도서관으로 옮겼으나, 2013년에 원 위치로 이전하였다.[1]

현지 안내문[편집]

종친부(宗親府)는 조선왕조 역대 제왕의 어보(御寶)와 어진(御眞)을 보관하고, 왕과 왕비의 의복을 관리하며, 종실제군(宗室諸君)의 관혼상제(冠婚喪祭) 등 모든 사무를 맡아보던 관청이다.[2]
종친부의 건물 중에서 경근당(敬近堂)은 왕실의 사무를 처리하던 전각이며, 옥첩당(玉牒堂)은 고위 관리들의 집무처로 사용되었다. 두 건물은 1981년 정독도서관으로 옮겨졌다가, 2013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을 건립하면서 원래의 위치인 지금의 자리로 이전 복원되었다.[2]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종친부 원위치로 이전 복원…20일 준공식, 《연합뉴스》, 2013.12.18.
  2.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