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다의 전설 신들의 트라이포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젤다의 전설 신들의 트라이포스
개발사 닌텐도 R&D 4
배급사 닌텐도
디자이너 닌텐도
플랫폼 슈퍼패미컴, Wii, Wii U, 뉴 닌텐도 3DS 버추얼 콘솔
출시일

SFC
일본의 기 일본: 1991년 11월 21일 미국의 기 미국: 1992년 4월 13일
유럽 연합의 기 유럽 연합: 1992년 9월 24일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Wii (VC)
일본의 기 일본: 2006년 12월 2일
미국의 기 미국: 2007년 1월 22일
유럽 연합의 기 유럽 연합: 2007년 3월 23일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2008년 6월 10일
Wii U (VC)
유럽 연합의 기 유럽 연합: 2013년 12월 12일
미국의 기 미국: 2014년 1월 30일
일본의 기 일본: 2014년 2월 12일
뉴 닌텐도 3DS (VC)
일본의 기 일본: 2016년 3월 4일
유럽 연합의 기 유럽 연합: 2016년 3월 10일

미국의 기 미국: 2016년 4월 14일
장르 액션 어드벤처 게임
모드 싱글 플레이어
미디어 (SNES 및 슈퍼패미컴 버전)
이전작 젤다의 전설 2: 링크의 모험
후속작 젤다의 전설: 꿈꾸는 섬

젤다의 전설 신들의 트라이포스(일본어: ゼルダの伝説 神々のトライフォース, The Legend of Zelda: A Link to the Past)는 닌텐도가 개발하고 판매한 비디오 게임이다. 슈퍼패미콤으로 발매된 젤다의 전설 시리즈의 세 번째 게임이다. 링크는 7명의 현자의 딸을 구하고 가논을 쓰려뜨려야 한다. 신들의 트라이포스에서는 젤다의 전설 2의 사이드뷰 횡스크롤 형식 대신 젤다의 전설처럼 탑뷰 방식을 채용하였으며, 본작에서 처음으로 훅샷이 등장한다.

주된 등장 인물[편집]

링크 (リンク)
본작의 주인공. 디폴트 네임은 존재하지 않지만, 외관이나 당시의 CM의 영향으로 인해 링크로 불렸다.
나이트의 일족의 후예로서 검술의 초보를 숙부로부터 받아온 듯하다. 나이트의 일족의 비전의 기술, 회전베기를 잘 다룬다. 본작에서는 왼손잡이.
SFC 시대에 나온 드라마 CD의 성우는 미도리카와 히카루이지만, GBA판으로 붙은 보이스는 타키모토 후지코.
머리카락의 색은 공식 일러스트에서는 금발이나, 게임상에서는 복식에 따라 달라진다.
주인공의 삼촌 (主人公のおじさん)
주인공과 함께 살고 있는 숙부. 어느 날 밤, 젤다 공주를 돕기 위해 성으로 향하지만 지하도에서 힘이 다해 쓰러지며, 때마침 도착한 주인공에게 검과 방패를 넘겨주고 사망한다. 엔딩에서는 트라이포스의 힘으로 부활한다.
젤다 공주 (ゼルダ姫)
하이랄 왕국의 왕녀. 7현자의 혈통을 이어받아 그 힘을 이용하려고 하는 아그님에 의해 성의 지하소굴에 유폐되어 있었다.
사제 아그님 (司祭アグニム)
갑자기 하이랄 왕국에 온 수수께끼의 사제. 마술로 병사들을 조종하여 왕위를 찬탈하고, 어둠의 세계와 빛의 세계를 연결하기 위해 7현자의 먼 후손인 소녀들을 제물로 삼는다. 가논의 분신.
사하스라라 (サハスラーラ)
하이랄의 장로로 7현자의 후손. 본래 카카리코 마을에 살고 있었지만 현재는 마을을 잠시 떠났다. 왕국에 전해지는 전설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어 주인공에게 여러 모로 조언을 준다.
아지나 (アジナー)
무늬해의 사막의 동굴에 있는 노인. 하이리아의 고대 문자에 관한 조언을 준다.
신부 (神父)
교회에서 젤다를 숨겨주는 신부. 주인공에게 교회에 병사들이 쳐들어와 젤다 공주를 납치해 갔으며, 그녀가 있는 곳을 전하고 사망한다. 엔딩에서는 부활.
가논 (ガノン)
본작의 라스트 보스. 원래는 도적이었으나, 성지를 찾아 트라이포스의 힘을 손에 넣고 세계를 자신의 손아귀에 넣겠다는 일념으로 트라이포스의 힘을 이용해 성지를 어둠의 세계로 타락시켰다. 그러나 빛의 세계에 돌아가는 방법을 몰랐기에 분신의 아그님을 빛의 세계에 보내 두 개의 세계를 연결하려 하고 있었다. 거대한 멧돼지와 같은 용모를 하고 있다.
어둠의 마법 및 불꽃의 마법 등을 사용하며, 삼지창을 이용해 트리키한 전법으로 싸운다.
가논드로프라는 이름은 이 작품에서 처음 나왔으나 인간 시절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것은 이후에 발매된 <시간의 오카리나>이후부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