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원석
Jeong Won-Suk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생년월일 1977년 3월 27일(1977-03-27) (41세)
출신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신장 180 cm
체중 85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2루수, 외야수
프로 입단 연도 1996년
드래프트 순위 1996년 2차 2순위 (OB 베어스)
첫 출장 KBO / 2000년
마지막 경기 KBO / 2012년 4월 15일
문학SK
계약금 1억 원
연봉 5,000만 원 (2012년)
경력


정원석(鄭元碩, 1977년 3월 27일 ~ )은 대한민국의 전 야구선수로, KBO 리그 두산 베어스한화 이글스내야수였다. 은퇴 후 맥주 전문 주점 '퍼즐'과 '맥주백화점'을 설립하여 대표로 있다.

두산 베어스 시절[편집]

199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OB 베어스의 2차 2순위 지명을 받았지만, 동국대학교에 진학했다. 졸업한 후 2000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했다. 주로 백업으로 뛰었고 두산에서 가장 많이 출장하였던 2008년까지 꾸준히 활약을 해 왔다. 2009년에는 시즌 초부터 연봉 조정 신청을 했다가 철회했다. 이후 주전 경쟁에서 밀려 단 한 번도 1군에 올라오지 못했고, 시즌 후 외야수 전상렬 등과 함께 방출당했다.

한화 이글스 시절[편집]

두산에서 방출당한 후 동국대학교 시절 감독으로 함께하였던 한대화 감독의 부름을 받고 한화 이글스에 이적했다. 공격보다 수비력이 좋으며, 내야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는 특징 때문에 수비 보강이 필요했던 한화에서 그를 불러들였다.[1] 이적 이후 본격적으로 주전 내야수가 되어 맹타를 기록했으며, 안정된 수비로 주목받았다. 2010년 118경기에 출장하여 106안타를 달성했고, 처음으로 규정 타석 3할 타율을 기록하였다.[2] 그러나 이듬해 다시 부진하였고, 2012년에는 포지션 중복으로 인해 외야수도 겸하게 되었으나, 4월 15일 문학 SK전에서 외야 수비 도중 부상을 당해 시즌을 마감했고 시즌 후 한화에서 방출되어 현역에서 은퇴했다.

장원삼과의 승부[편집]

그는 2008년 9월 24일 히어로즈전에서 당시 히어로즈 투수 장원삼과 17구까지 가는 승부를 벌인 끝에 아웃되었는데, 2010년 8월 29일 박준수이용규를 상대로 20구까지 가게 되어 이 기록이 깨지기 전까지는 투수가 타자 1명을 상대로 기록된 역대 최다 투구수였다.[3]

출신학교[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