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인장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일본의 성씨(姓氏)「가와무라(河村)」의 도장

도장(圖章)은 개인이나 단체이름을 새겨 찍도록 된 도구이다. 공사(公私)의 문서에 찍어 그 책임과 권위를 증명하는 물건인데, 신장(信章), (印), 인장(印章)이라고도 한다. 국가를 대표하는 도장, 혹은 임금의 도장은 국새(國璽)라고 한다. 서예나 그림에, 자신의 작품임을 인증하기 위하여 찍는 도장은 낙관(落款)이라고 한다.

도장의 역사[편집]

최초의 도장은 기원전 5000년경 메소포타미아에서 처음 출현하였는데, 점토판을 이용하여 스탬프처럼 찍는 형태였다.

전통 시대 중국에서는 도장을 다음과 같이 분류했다.

명칭 용례(用例) 용도
성명인(姓名印) [李小狼] 또는 [李小狼印] 개인의 이름을 표시하는 도장. 가장 일반적
표자인(表字印) [字矗昊] 또는 [矗昊] 개인의 字를 표시하는 도장
신첩인(臣妾印) [臣小明](남), [妾美櫻](여) 신하, 비빈(妃嬪), 궁녀 등이 황제에게 문서를 올릴 때 사용한 도장
서간인(書簡印) [如佩信印] 편지를 보낼 때 사용
총인(總印) [大英伯明皇龍正之章] 이름 및 출신지를 표기한 도장
회문인(迴文印) [徐永裕印] 이름을 표기하되, 문자를 반시계 방향으로 배열한 것


한반도에 도장이 최초로 소개된 것은 기원전 2세기 무렵으로 보인다. 부여의 역대 왕들이 '濊王之印'(예왕지인)이라는 옥새를 사용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현재의 도장[편집]

현재에는 필요에 따라 누구나 하나쯤은 다 가지고 있다. 재료는 주로 나무, 이나 로 만든다.

도장 문화가 있는 나라[편집]

서양의 도장[편집]

같이 보기[편집]

관련자료[편집]

[1] 고종皇帝가 사용한 國璽 발굴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