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이한열
출생 1966년 8월 29일(1966-08-29)
대한민국 대한민국 전라남도 화순군 능주면 남정리
사망 1987년 7월 5일 (20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사인 최루탄피격에 의한 사망
매장지 518 구묘역
거주지 대한민국 대한민국
학력 연세대학교 경영학과 수료
직업 학생운동가
종교 개신교
자녀 -
부모 아버지 이병섭, 어머니 배은심
친척 남동생 1명, 누이 3명
웹사이트 (사) 이한열 기념 사업회

이한열(李韓烈, 1966년 8월 29일 ~ 1987년 7월 5일, 전남 화순 출생)은 대한민국학생운동가이다. 연세대학교 동아리 '만화사랑' 회원으로 활동하였으며, 반전두환운동에 가담, 1987년 6월 시위 참여 중 전경이 쏜 최루탄을 맞고 사망하여 6월 항쟁6·29 선언의 도화선이 된 인물이다.

생애[편집]

어린 시절[편집]

이한열은 1966년 8월 29일 전라남도 화순군 능주면 남정리에서 이병렬과 배은심의 2남 3녀 중 첫째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전남 화순에서 지냈으며, 광주로 유학하여 광주 동산초등학교와 동성중학교를 나왔다. 중학교 2학년 재학 중에 벌어진 1980년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보고 학생운동에 투신을 결심하게 됐다. 그뒤 광주진흥고등학교를 졸업하였으나 대입 시험에서 낙방하였다. 그뒤 1년간 종로학원에서 재수후, 1986년 연세대학교 경영학과에 입학하였다. 동아리 '만화사랑'에서 활동하였다.

6월 항쟁[편집]

1987년 6월 9일, 다음날 열릴 예정인 '고문살인 은폐 규탄 및 호헌 철폐 국민대회'를 앞두고 연세대에서 열린 '6·10대회 출정을 위한 연세인 결의대회' 후의 시위 도중 전투경찰이 쏜 최루탄에 뒷머리를 맞아 한 달 동안 사경을 헤매다가 7월 5일 22살의 나이에 사망했다. 일부 전경이 시위진압 도중 시위대를 겨냥해서 최루탄 SY44를 총처럼 수평으로 쏘는 경우가 있었는데, 이것이 머리에 맞은 것이다.

당시 이한열이 머리에 최루탄을 맞고, 같은 대학 학생(도서관학과) 이종창에 의해 부축당한 채 를 흘리는 사진을 당시 로이터 사진기자였던 정태원이 촬영하였고,[1][2] 중앙일보, 뉴욕 타임스 1면 머릿기사에 실리기도 하면서 전두환 독재정권의 폭압적인 무력진압의 잔인성을 여실히 드러냈다.

장례[편집]

87년 7월 9일 그의 장례식은 '민주국민장'(民主國民葬) 이라는 이름으로 장례식이 진행되었는데, 연세대학교 본관 → 신촌로터리서울시청 앞 → 광주 5·18묘역의 순으로 이동되며 진행되었다. 당시 추모 인파는 서울 100만, 광주 50만 등 전국적으로 총 160만 명이었다고 한다.

대낮에 길거리에서 한 청년이 죽음에 이르게 되었다는 점에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함께 전두환 정권의 잔인성에 대해 전 국민적인 분노를 이끌어 내었고 6월 항쟁이 걷잡을 수 없이 격해지는 계기가 되었다.

사후[편집]

이후 고조된 학생운동의 분위기는 6.10 항쟁과 사실상 군사정권의 항복 선언인 6.29 선언을 이끌어내게 되었다.[3] 한편, 29주기가 되는 2016년 6월 9일에는 추모하는 동판이 연세대학교 정문에 설치되었다.[2][4]

가족 관계[편집]

  • 아버지 : 이병섭
  • 어머니 : 배은심
    • 동생 : 1명
    • 누이 : 3명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이선아 (2006년 11월 26일). “[진실] '그때 그 순간, 87년 6월의 기록'. 《YTN》. 2013년 5월 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 안홍석 (2017년 6월 7일). “[오늘의 이한열을 사는 사람]③ '역사 바꾼 그 사진' 정태원씨”. 《연합뉴스》 (서울). 2017년 6월 1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3. 임혜준 (2017년 6월 9일). “이한열 열사 30주기…민주주의 의미 되새겨”. 《연합뉴스TV》. 2017년 6월 1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4. 박정호 (2016년 6월 9일). '87년 그 자리에...'. 《뉴스1》 (서울). 2017년 6월 1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