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라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이라트는 몽골의 서부에 존재했던 옛 부족이다.

몽골 역사에 큰 족적을 남긴 오이라트는 홉스굴 지역에서 일어났다. 몽골 서북쪽에서 일어난 오이라트를 흔히 할하 몽골인 또는 동몽골과 구분하여 서몽골이라 한다. 동몽골 지역이 초원 지대라면, 서북 몽골은 주로 초원삼림지대라고 할 수가 있는데, 오이라트라는 부족 이름에서도 지역의 특성을 알 수가 있다. 오이라트는 "숲의 사람들"이라는 의미이다.

오이라트부의 지도자는 칸이라는 직위대신 타이시(太師)라는 칭호를 사용했다. 타이시라는 칭호는 몽골제국 시대 군사령관이라는 의미였다. 오이라트부 지도자가 실권을 장악했음에도 칸의 지위에 오르지 못한 이유는 오이라트부는 칭키스칸의 직계가 아니었기 때문이었다. 설령 이들이 칸이라는 호칭을 사용한다고 하드라도, 몽골의 유목민들이 그를 칸으로 인정해주지 않았는데, 이를 칭키스칸의 통치원리(chinggisid principle)라고 했다.

칭기즈칸의 집권 시절 삼림부족 중 세력이 가장 강했던 오이라트부의 수령 쿠투카(忽都合)는 칭기즈칸에게 귀순하여 그 때부터 원나라의 존립시기까지 많은 오이라트부 출신의 사람들이 원나라의 권신이 되었다. 원나라가 망하고 원나라의 마지막 황제 토곤테무르가 황족들과 측근들을 데리고 막북(漠北)으로 피신하여 북원(北元)을 세웠는데 이때 오이라트의 수령 보칸(孛罕)은 북원의 타이시로 집권했다. 보칸이 죽자 그의 아들 울리다이 바타르, 또 그의 아들 멩구 테무르에 이어 멩구 테무르의 아들 마흐무드의 집권 시기가 되어 오이라트는 다시 흥성하기 시작했다. 마흐무드는 북원의 경쟁자였던 대신(大臣) 올제이 테무르를 죽이고 북원 대칸이 소유하고 있던 옥새(춘추전국시대에 만들어졌다고 전해진다)를 빼앗아왔다. 당시 명나라의 황제 영락제는 이 소식을 듣고 옥새를 마흐무드에게서 돌려달라 하려고 했으나, 곧 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그만두었다.

1416년 마흐무드가 죽고 그 아들 토곤이 마흐무드의 지위를 이어받는데, 토곤 시대에 오이라트는 몽골 초원의 주도권을 완전히 장악하게 되었다. 아울러 토곤의 아들이 에센인데, 이 부자시대에 오이라트는 몽골초원의 패자가 되었다.

1406년 영락제는 몽골 부족들에게 조공무역을 허락했고, 마시(馬市)라는 형태로 교역을 해 영종까지 관례화됐다. 명나라는 이들로부터 말과 가축 등 그 부산물을 수입하고, 비단 등의 의류와 식량 등을 수출했다. 초기에 50명 정도 였던 사절단 규모가 에센 때에 이르러 3,000명까지 늘어났고, 주변 위구르의 상인들까지 가세해 무역량이 늘어나고 밀무역도 성행했다.

이에 심각한 문제를 겪던 명나라는 오이라트 부족에 대한 무역을 제한했고 1448년 사례감 왕진은 실제 인원에 대한 조공무역만 허용했으며, 말 값도 오이라트가 제시한 가격의 20%만 지급하였다. 이에 불만을 품은 오이라트는 정통제 14년(1449년) 명나라 변방인 산시 성 다퉁(大同)으로 침입해 토목보의 변에 발생하였다. 에센족은 포로로 잡은 영종이 협상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하자 아무런 조건 없이 1450년에 명나라 조정에 송환했다.

에센이 몽골초원을 지배하고 있을 때, 명목상의 칸은 케룰렌 강에 본거지를 둔 타이슨 칸이었다. 에센은 누이동생을 타이슨 칸의 정부인으로 들여 그 사이에서 낳은 자식을 칸으로 옹립하려고 하였으나, 타이슨 칸이 여기에 반발을 하면서, 에센을 공격하나 실패하여 살해되었다.

1452년 타이슨 칸 살해 후 에센은 동몽골 황족에 대한 대대적인 숙청 작업에 들어가게 되는데, 황족 중 어머니가 오이라트 출신이 아닌 경우에는 모두 죽여 버렸다. 에센은 사람만 죽인 것이 아니라, 동몽골이 가지고 있던 거의 모든 것 심지어는 기록과 문서 그리고 족보 등도 거의 모두 소실되어 버렸다. 이듬해 에센은 스스로 대칸 위에 오르게 되는데, 칭키스칸 가계가 아닌 오이라트 계통의 칸이 탄생한 것이다. 그러나 에센 역시 오래가지 못하고 부하에게 살해가 되었다.

에센의 피살과 함께 오이라트 부도 급속히 와해되기 시작하여 오이라트는 몽골의 서쪽으로 물러났다. 이후, 오이라트는 서쪽에서 새롭게 세력을 형성함으로써 나중에 몽골 고원을 다시 장악하게 되는 준가르 제국의 등장을 준비하고 있었다.